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일반문학

열매들은 소리 지르지 않는다[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김기덕|출판사 글밭|출판일 2018.12.27|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시.에세이
17년 동안 오로지 시만 공부하며 써온 글을 모아 발표한 시집으로 언어의 응축과 서정적 감동이 있는 책이다. 수백 편의 글들 중에 엄선하여 묶은 시집이므로 그 내용 또한 충실하고, 표현의 다양성과 적절한 비유로 높은 예술성을 겸비한 작품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의 시세계는 서구적이기보다는 동양적이요, 한국 고유의 토속적이다. 한국의 꿈나무가 기독교의 비료를 섭취하면서도 한국적인 꽃을 피우고 있다고 말한다면 적합한 실례가 될지 모르겠다.” 라고 황송문 교수는 말한다.
또한 “그는 시를 소중하게 여기는 시인이다. 시작에 정진하기 위해서 직장까지 바꾼 적도 있었다. 그는 성급하게 처리하기보다는 뜸을 들여가면서 야금거리는 편이다. 그래서 과작(寡作)이 습관화되었다. 시를 창작한 지 17년 만에 처녀시집을 상재하는 것은 보기 드문 경우다. 요즘처럼 문학인플레현상으로 시집이라 볼 수 없는 책들이 쏟아져 나오는 형국이고 보면 오히려 진귀한 미덕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라고 말한다.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담기
(2018.12.27) 구매하기 3,000원

글밭 출판사의 다른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