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학파가 대중문화를 보는 시각과 대표적인 학자중의 하나인 아도르노가 주장하는 바를 논하시오』

*명*
최초 등록일
2007.12.16
최종 저작일
2007.12
2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1,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 노하우톡
  • 릴레이이벤트
  • 신한 체크카드 이벤트

소개글

『프랑크푸르트 학파가 대중문화를 보는 시각과 대표적인 학자중의 하나인 아도르노가 주장하는 바를 논하시오』

2페이지 분량에 압축적으로 기술함.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프랑크푸르트 학파는 ‘대중문화’는 사람들에게 문화와 정치, 일상생활에서 무자비한 일치를 강요하는 냉엄한 체제이며 지배자로 파악하였다. 즉, 대중문화는 사람들에게 획일적이고 통일된 양식을 강요함으로써 전체주의적 착취를 용이하게 하는 위험한 존재이며, 산업적인 제작, 배급을 통해 표준화되고 조작된 요구에 의해 탄생한 사이비 문화라는 것이다.
대표적인 학자 아도르노는 `문화`라는 용어를 이전의 순수한 장르로서의 예술작품뿐만 아니라 그 당시 새로이 등장한 대중매체, 즉 TV, 라디오 등이 생산해내는 대중문화상품 내지 대중예술작품들, 또한 양자의 혼합으로 생겨나는 상품들을 모두 포괄하는 의미로 사용한다. `문화산업`이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문화상품들이 자본의 논리에 의해 획일적으로 생산되는 과정을 문제삼고자 한다. 또한 다국적 기업들이 획일적인 문화상품들을 대량생산해내고 대중들이 이를 대량으로 소비하는 과정에서 대중문화가 형성되는 것을 주목하고 이를 경제, 정치와의 연관성 속에서 분석한다.
아도르노는 예술이 점차 문화산업의 메카니즘에 통합됨으로써 관리되는 사회의 총체적인 `문화`에로 빠져 들어가고 있다고 보았다. 그에 따르면 문화산업을 통해서 산출해낸 생산물과 일상의 차이에서 오는 긴장을 완화시키는 기술이 완벽해질수록 문화산업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기 때문에 문화산업의 양식은 `자연스러움의 이상`을 내세우게 된다. 이러한 이상에 따라 문화산업은 더 이상 새로운 것들을 시도하려 하지 않게 되며, 자신의 양식을 넘어서는 노력을 할 필요를 느끼지 않게 된다. 아도르노는 이를 과거 예술작품의 진정한 양식과 구분하여 `인위적인` 양식이라고 불렀다. 열등한 예술작품이 `동일성`에 대한 대용물로 다른 작품과 유사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문화산업에서는 모방이 절대적인 것이 된다. 바로 이러한 문화산업의 양식이 지니는 심각한 문제는 그것이 "사회위계질서에 대한 순종"을 조장하고 있으면서도 이를 은폐하고 있다는 데에 있다. 따라서 문화산업의 양식은 더 이상 미적인 어떠한 법칙성이 아니라 각 사회와의 긴밀한 연관관계에 있으며, 문화는 이제 전체 사회의 관리의 대상이 되어서 분류, 정리된다.

참고 자료

없음
*명*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이런 노하우도 있어요!더보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 프레시홍-홍어
  • 프레시홍 - 장어
『프랑크푸르트 학파가 대중문화를 보는 시각과 대표적인 학자중의 하나인 아도르노가 주장하는 바를 논하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