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비틀거리는 날이면

* 도서요약본은 책한권의 핵심 줄거리와 내용을 A4 10매 내외로 정리한 문서입니다.

저자
박미림, 안도현, 도종환, 김경란, 이창동, 유시민 외
출판사
책이있는마을
출판년도
2013.05
판매자(주)북코스모스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목차


박미림 외 지음
책이있는마을 / 2013년 5월 / 204쪽 / 12,000원

▣ 저자
- 안도현, 도종환, 김경란, 이창동, 유시민, 명계남, 박미림 등 이 시대의 노무현을 사랑하는 121인
- 시민광장 문학광장, 노무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시집 발간위원회 : 강승환, 김경란, 박병화, 손승휘, 엄덕열, 조덕섭


▣ Short Summary
시집 사상 최초가 될 만한 시도가 이루어졌다. 시인 47명, 일반인들 74명이 엔솔로지 형식의 시집을 들고 노무현의 삶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행군에 나선 것이다. “아주 작은 비석 하나 세우라”는 그의 무소유적 소망에 대해, 살아 있는 자들은 그의 인간적 매력에 답하는 의미에서 이 시집을 작은 ‘시비’로 바치고 있다. 시적 테크닉과 형식, 시어 선택, 상상력의 깊이와 폭에서 수준은 다양하지만, 인간 노무현의 의미, 정치인 노무현에 대한 회고, 고인에 대한 사랑, 바보스러운 노무현에 대한 추억, 어수룩해 보이는 얼굴에 대한 그리움, 고인에 대한 송구스러움, 후세대에 대한 가르침의 표본, 노란색 이미지의 아픔 등등, 모든 주제가 한결같이 자기 나름의 사랑과 슬픔, 분노를 시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 추모시집은 시인과 작가뿐만 아니라 정계와 문화계, 사회단체 인사, 각계각층의 시민들, 고등학생부터 농민, 주부, 사무직, 생산직 노동자, 전문직까지 노무현을 사랑하는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해 만든 시민 참여형 기획의 산물이다. 뜨거운 참여정신,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시적 수준의 빈틈을 메워주고 있다. 이미 알려진 유명 시인부터 이창동, 유시민 등 참여정부 시절 장관들도 이 시집에 시를 수록했다.


▣ 차례
감사의 글

1부 강물처럼
2부 삶과 죽음이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3부 야, 기분 좋다

발간사_ 노무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시집을 발간하며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나날이 책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현대인에게 책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정보를 제공하여, 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건전한 독서 문화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북코스모스의 북다이제스트는 주요 도서의 핵심 내용을 5% 내외로 간추린 국내 최고의 도서 정보입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도서요약는 (주)에이전트소프트와
㈜북코스모스간의 저작권 계약을 통하여 제공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마케팅/세일즈 연관자료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꽃, 비틀거리는 날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