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 협상을 말하다

* 도서요약본은 책한권의 핵심 줄거리와 내용을 A4 10매 내외로 정리한 문서입니다.

저자
김기홍
출판사
새로운제안
출판년도
2004.06
판매자(주)북코스모스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목차

김기홍 지음
새로운 제안 / 2004년 6월 / 280쪽 / 11,900원

▣ 저자 김기홍
서울대학교에서 한국사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노동경제학과 경제발전론을 공부하였으며, 미국의
UCSD(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에서 응용게임이론과 정보경제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
다. 산업연구원(KIET) 디지털경제실장을 거쳐 현재 부산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한
국협상학회 이사, 한국국제통상학회 이사 겸 학술지 편집위원, 국제 e-비즈니스 학회 이사 등의 학회
활동에도 열심이다. 중앙일보 의 시론을 오랫동안 집필해 왔으며, 동아일보 객원논설
위원을 거쳐 현재는 부산일보에 경제칼럼을 쓰고 있다. 저서로는 『한국인은 왜 항상 협상에서 지는
가』, 『GATT, 우루과이라운드, 그리고 한국』 등이 있다.

▣ Short Summary
저자는 협상의 관점에서 한국 사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들은, 단순한 처방이 아닌 한국 사회 전체에 대
한 처방이 아니고서는 풀리기 어렵다고 역설하고 있다. 이 책은 저자가 『한국인은 왜 항상 협상에서
지는가』를 시작으로 협상에 대해서 쓴 두 번째 책이다. 저자는 서희에 대해 알면 알수록, 우리 역사
에서 이 정도의 협상가와 협상의 경험을 발견할 수 있었다는 것은 큰 흥분이었고, 그 흥분을 가급적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기 때문에 이 책을 썼다고 한다.

이 책은 전부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서희의 협상과 관련된 사실을 있는 그대로 알리고, 그것을
현대의 협상론적인 관점에서 분석하고 있다. 2부는 '서희가 지금 살아있다면' 우리의 협상 경험과 관
행에 대해 무슨 말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쓴 글이다. 3부는 일종의 '서희 대망론'이다. 지금 한국
의 상황은 서희와 같은 협상가를 필요로 한다. 고려 때와 마찬가지로 동북아시아에서 한국이 처해있
는 국제정치 환경은 실로 미묘하기 때문이다.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둘로 갈라진 한반도까
지 전쟁을 피하고 민족이 중흥하기 위해서는 진정 서희와 같은 탁월한 협상가, 아니 협상의 안목을
갖춘 인물이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 인물이 되기 위해 어떤 자질이 필요한지, 그런
인물을 길러내기 위해 어떻게 협상을 교육해야 할지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 차례
1부 서희, 거란과 협상을 하다
2부 서희, 한국의 협상을 말하다
3부 서희가 되기를 꿈꾸다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나날이 책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현대인에게 책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정보를 제공하여, 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건전한 독서 문화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북코스모스의 북다이제스트는 주요 도서의 핵심 내용을 5% 내외로 간추린 국내 최고의 도서 정보입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도서요약는 (주)에이전트소프트와
㈜북코스모스간의 저작권 계약을 통하여 제공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경영전략 연관자료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서희, 협상을 말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