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문법

* 도서요약본은 책한권의 핵심 줄거리와 내용을 A4 10매 내외로 정리한 문서입니다.

저자
강준만
출판사
인물과사상사
출판년도
2015.02
판매자(주)북코스모스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목차


강준만 지음
인물과사상사 / 2015년 2월 / 376쪽 / 15,000원

▣ 저자 강준만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탁월한 인물 비평과 정교한 한국학 연구로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반향을 일으켜온 대한민국 대표 지식인이다. 전공인 커뮤니케이션학을 토대로 정치, 사회, 언론, 역사, 문화 등 분야와 경계를 뛰어넘는 전방위적인 저술 활동을 해왔으며, 사회를 꿰뚫어 보는 안목과 통찰을 바탕으로 숱한 의제를 공론화하는 데 선도적인 구실을 해왔다. 2011년에는 세간에 떠돌던 ‘강남 좌파’를 공론의 장으로 끄집어냈고, 2012년에는 ‘증오의 종언’을 시대정신으로 제시하며 ‘안철수 현상’을 추적했다. 2013년에는 ‘증오 상업주의’와 ‘갑과 을의 나라’를 화두로 던졌고, 2014년에는 ‘싸가지 없는 진보’ 논쟁을 촉발시키며 한국 사회의 이슈를 예리한 시각으로 분석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 『싸가지 없는 진보』, 『미국은 드라마다』, 『우리는 왜 이렇게 사는 걸까?』, 『한국인과 영어』, 『감정독재』, 『미국은 세계를 어떻게 훔쳤는가』, 『갑과 을의 나라』, 『증오 상업주의』, 『멘토의 시대』, 『강남 좌파』, 『특별한 나라 대한민국』 외 다수가 있다.


▣ Short Summary
영어 문법을 지키는 것에 대해 한국인처럼 강박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영어 문법에 대해서는 그런 강박을 갖고 있는 한국인이 한국어 문법에 대해선 거의 신경 쓰지 않고, 문법의 존재에 대해서조차 거의 생각하지 않는다. 미국인들이 영어 문법에 대해 그러하듯이 말이다. 왜 그럴까? 이미 온몸으로 익숙하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우리는 우리가 하는 생각에도 그 나름의 ‘문법’이 있다는 것에 대해 무심하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와 주변 사람들이 주는 ‘가르침’을 자연스럽게 온몸으로 익힌 탓이다. 예컨대, 다음과 같은 속담이나 속설은 그런 교육을 통해 우리에게 이미 확고한 ‘생각의 문법’으로 자리 잡았다고 보아야 하지 않을까?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더도 덜도 말고 중간만 가라.”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니다.” “친구 따라 강남 간다.” “네가 하면 나도 한다.” “놓친 고기가 더 커 보인다.” “사람은 다 저 알아주는 맛에 산다.” “사람은 큰물에서 놀아야 한다.”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 마라.” “부자는 3대를 못 간다.”


이런 ‘생각의 문법’은 이성과 원칙에 관한 문법이라기보다는 감정과 고정관념에 관한 문법이며, 명시적으로 공인된 문법이라기보다는 암묵적으로 실천되는 문법이다. 각기 그 나름으로 그럴 만한 과학적 근거를 갖고 있을망정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는 없으며 적용해서도 안 될 ‘상식’이다.


사람들마다 생각의 내용은 물론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다는 것은 각자 다른 ‘생각의 문법’을 갖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지만, 이 책에선 주로 ‘최대공약수’에 해당하는 공통의 문법을 다룬다. 그런 공통 문법을 연구하는 학문 중의 하나가 바로 ‘행동경제학(behavioral economics)’이다. 행동경제학은 인간의 합리성을 전제로 추상적 이론을 숭배해온 탓에 현실과 동떨어진 주류 경제학과는 달리 비합리적인 인간의 행태에 주목하는 경제학이다. 물론 우리는 합리적일 때도 있고 합리적이지 않을 때도 있다. 인간이 늘 합리적이진 않기에 각 개인이 갖고 있는 생각의 문법을 탐구하는 일은 큰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자신의 문법이 갖는 문제점에 대해 깨달은 사람은 좋은 방향으로 생각을 바꾸고, 더 나아가 행동까지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생각이나 행동을 바꾸지 않더라도, 자신의 문법에 대해 자의식을 갖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확신’이나 ‘신념’을 소중히 여기지만, 우리와 갈등을 빚는 사람의 ‘확신’이나 ‘신념’은 ‘편견’이나 ‘고집’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이런 이중 기준의 원리를 존중한다면, ‘확신’은 소통의 적(敵)일 수 있다는 점에 눈을 돌려 보는 건 어떨까. 그러나 우리 인간은 ‘확신’이나 ‘신념’ 없인 살아가기 어려운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이와 관련, 영국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은 이렇게 말하지 않았던가. “인간은 경솔한 신념의 동물이며 반드시 뭔가를 믿어야만 한다. 신념에 대한 좋은 토대가 없을 때에는 나쁜 것이라도 일단 믿고 만족해할 것이다. 그러한 믿음에 따라 능동적으로 움직이려고 한다.” 그래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아일랜드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는 “최고로 선량한 사람은 모든 확신을 잃어버렸고 최고로 악한 자들은 어두운 열정에 몰두하나니”라고 노래했다. 미국 경제사가 데이비드 란데스는 『국가의 부와 가난』에서 이 구절을 인용하면서 오늘날 광신주의, 당파주의, 적개심이 더 만연하고 있다고 개탄한다.


물론 한국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아니, 우리는 70년 묵은, 게다가 현재진행형인 국토 분단의 상처를 안고 있기에 더하다고 볼 수 있다. 분단 갈등에 더해 정치 갈등ㆍ빈부 갈등ㆍ지역 갈등ㆍ세대 갈등 등 온갖 유형의 갈등이 우리의 일상적 삶을 짓누르고 있으며, 악한 사람은 물론 선량한 사람들까지 갈등을 먹고 자라는 증오의 확신에 사로잡혀 있다. 권력이나 금력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보다 낮은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상대로 확신에 찬 ‘갑질’을 해대고 있으며, 그걸 자연의 법칙이자 사회의 법칙으로 여기는 신념에 투철하다. 이쯤 되면 확신과 신념은 ‘공공의 적’이라 할 만하다. 나의 확신과 신념에 대해 그것이 생겨나게 된 근원과 과정을 탐구하는 것, 그게 바로 ‘생각의 문법’ 연구다. 이 책은 ‘생각의 문법’과 관련된 50개의 “왜?”라는 질문을 다양하게 던지고 여러 분야의 수많은 학자에 의해 논의된 이론들을 통해 답을 하려는 시도이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의 문법’에 대해 성찰하거나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고 소통에 충실한 삶을 살 수 있게 될 것이다.


▣ 차례
머리말_ 왜 우리는 ‘생각의 문법’에 무심할까?

제1장 착각과 모방
제2장 동조와 편승
제3장 예측과 후회
제4장 집중과 몰입
제5장 인정과 행복
제6장 가면과 정체성
제7장 자기계발과 조직
제8장 경쟁과 혁신
제9장 네트워크와 신호
제10장 미디어와 사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나날이 책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현대인에게 책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정보를 제공하여, 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건전한 독서 문화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북코스모스의 북다이제스트는 주요 도서의 핵심 내용을 5% 내외로 간추린 국내 최고의 도서 정보입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도서요약는 (주)에이전트소프트와
㈜북코스모스간의 저작권 계약을 통하여 제공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여성 연관자료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생각의 문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