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 도서요약본은 책한권의 핵심 줄거리와 내용을 A4 10매 내외로 정리한 문서입니다.

저자
손창섭
출판사
-
출판년도
2000.07
판매자(주)북코스모스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목차

문단의 이단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손창섭은 1984년, 일본으로 귀화한 후 일체의 신상이 비밀에 부쳐진 작가다. 손창섭의 일본행은 망명인
가, 도피인가. 세간에 많은 말들이 있었지만 작가는 일체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는 마치 바람과 함께 사라
졌지만 그의 작품은 아직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손창섭의 일본행이 내포하는 의미는 여전히
독자들의 몫으로 남겨져 있다.
손창섭은 인간에 대한 관심이 많은 작가다. 소설이 인간에 의해, 인간에 관해 씌어진 읽을거리라고 할
때, 인간에 대한 관심이 없는 작가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의 인간에 대한 관심은 남다르다. 그가 그리
는 인간상은 '인간에 대한 환멸'과 '인간 자체에 대해 냉소'로 일관된다. 그는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을
'먹고 배설하는' 인간 이하의 존재로 그림으로써 인간을 동물적 존재로 전락시킨다.
손창섭이 보여주는 인간에 대한 환멸은 6. 25 체험과 피난시절의 경험에서 기인한다. 부산 피난시절 많은
사람들은 임시로 지어진 가건물에서 생활할 수밖에 없었는데, 손창섭의 생활 또한 예외일 수 없었다. '바
라크'라고 불리는 가건물에서의 생활은 오물처리가 안 되는 것은 물론이고, 상수도 시설은 상상도 할 수조
차 없는 생활이었다. 바라크에서는 어떤 인격적 생활도 불가능했으며, 극한적 상황에 내몰린 절박한 인간
으로서의 생명 유지만이 가능했다.
손창섭은 이러한 극단적인 생활에 처해진 인간을 적나라하게 묘사한다. 손창섭 소설의 인물들은 동물원
우리 속에 갇힌 동물을 보고 있는 듯한 관찰자적 시선을 통해 희화화되고 있다. 그러기에 손창섭의 문학을
폭로의 문학이라 칭하기도 한다. 그의 작품에는 극한적인 상황에 놓인 인간이 드러내는 추한 면들이 작가
의 냉소적 시각에 의해 낱낱이 폭로되고 있다. 이러한 폭로는 인간 본질에 대한 폭로라기보다는 인간의 다
양한 모습 중 한 측면에 대한 폭로다. 즉 손창섭은 인생의 한 순간을 포착하고, 그 단면을 드러냄으로써
인간이 지닌 수성(獸性:사람이 가지고 있는 동물적인 성질)을 폭로하는 데 성공했다. 따라서 손창섭의 소
설이 대체로 인생의 단면과 상황에 대한 묘사에 적합한 단편소설 양식을 취하고 있음은 당연하다. 그리고
바로 이러한 특징들로 인해 그는 한국문단에서 이단아 취급을 받고 있는 것이다.
손창섭 소설은 특히 당대의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있었는데, 그것은 작품 속에 드러나 있는 우중충하고
암울한 분위기, 절망적이고 무기력한 인물들의 심리상태, 불구적인 인물들이 드러내는 자조의식과 자기모
멸의 감정 등이 전후의 젊은이들의 심리상태를 대변해주었기 때문이다. 당시 젊은 세대들은 손창섭 소설의
인물들에게서 자조적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으며, 그 인물들을 통해 자기 연민의 감정까지 느낄 수 있었
던 것이다.
실존적 허무주의자의 암울한 세계 인식
손창섭은 1922년 평남 평양의 가난한 집안에서 2대 독자로 태어났다. 아버지가 죽자 어머니와 함께 의붓
아버지를 따라 만주로 갔다. 1935년부터 10여 년간 만주를 거쳐 일본으로 건너갔다. 일본에서 교토와 도쿄
에서 고학으로 중학교를 나왔으며, 니혼 대학에서 수년간 수학했다. 1946년 해방이 되자, 귀국해 자신의
고향인 평양으로 돌아갔다. 1948년 단신으로 월남해 어려운 생활을 이어나갔으며 이때 교사, 잡지 편집기
자, 출판사원으로 일했다. 1961년 그는 정식으로 문단에 데뷔하기 전 〈신의 희작〉을 발표했는데, 이 작
품은 그의 자전적 소설이며, 자신의 현실에 대한 고단한 경험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다.
1949년 단편 〈얄궂은 비〉를 《연합신문》에 발표하면서 정식작가로 데뷔했다. 이후 잡지《문예》에
〈공휴일〉(1952), 〈사연기〉(1953) 등을 발표하면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했다. 그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비오는 날〉〈잉여인간〉 은 모두 1950년대에 창작된 소설로 이 작품에는 단신으로 월남하여 겪은
전쟁과 난민체험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혈서〉(1955), 〈미해결의 장〉(1955), 〈인간동물원초〉
(1955), 〈유실몽〉(1956) 등의 작품에서도 어둡고 암울한 현실의 밑바닥을 파헤치는 허무주의적 색채가
짙게 깔려 있다.
이후 그는 1960년부터 1984년 일본에 귀화하기 전까지 지속적으로 작품을 창작했다. 그러나 그 작품들은
평단에서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다. 그것은 손창섭의 소설세계가 1950년대의 상황 속에 갇혀 있어, 새로운
시대 변화를 수용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1960년대에 김승옥을 비롯한 새로운 문학
세대가 등장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손창섭은 당대의 현실상황을 적확하게 포착했으나, 그 현실을 역사적으로 통찰하지 못했기 때문
이다. 그가 현실을 역사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지 못했음을 드러내는 단적인 증거는 4. 19 혁명과 5. 16 쿠
데타가 일어났을 때, 그가 보여준 태도에서 발견된다. 그는 그 사건들에 대해 침묵한 채로, 자기풍자를 하
고 있는 장편소설 〈부부〉(1962), 군사혁명에 대한 알레고리 소설 〈청사에 빛나리〉(1968), 타락과 부패
로 가득 찬 서울에서의 삶의 모험과 실패를 통해 재출발하는 시골 출신 소년의 상경기 〈길〉 (1969) 등의
작품을 썼지만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 내용을 간단히 말하자면 ━━━━━━━━━━━━━━━━━━━━━━━━━━━━━
정원구는 거리에서 우연히 소학교부터 대학까지 동창인 동욱을 만나게 되고 그와 저녁을 같이 하게 된다.
그후 사십 일이나 계속되었던 장마가 시작된 어느날, 원구는 동욱의 집을 찾아갔다. 그리고 원구는 다 쓰
러져가는 낡은 목조건물에 살고 있는 동욱과 그의 여동생 동옥을 만나게 된다. 그 이후로는 비가 와서 가
게를 벌일 수 없는 날이면 원구는 자신도 알지 못하는 이유로 동욱의 집을 찾아가게 된다. 동욱의 여동생
동옥은 처음에는 원구에게 적대적인 태도를 보였으나, 점차 그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원구
는 퍼붓는 비를 무릅쓰고 동욱과 동옥의 집으로 갔는데......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나날이 책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현대인에게 책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정보를 제공하여, 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건전한 독서 문화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북코스모스의 북다이제스트는 주요 도서의 핵심 내용을 5% 내외로 간추린 국내 최고의 도서 정보입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도서요약는 (주)에이전트소프트와
㈜북코스모스간의 저작권 계약을 통하여 제공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마케팅/세일즈 연관자료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비오는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