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사생활

* 도서요약본은 책한권의 핵심 줄거리와 내용을 A4 10매 내외로 정리한 문서입니다.

저자
김병수
출판사
인물과사상사
출판년도
2016.01
판매자(주)북코스모스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목차


김병수 지음
인물과사상사 / 2016년 1월 / 336쪽 / 15,000원

▣ 저자 김병수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이사, 대한우울조울병학회 정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KBS-2 과 , KBS-1 등에 출연했고, SBS 라디오 에서 ‘남자를 부탁해’, 팟캐스트 에서 ‘닥터 K의 고민상담소’를 진행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는 『당신이라는 안정제』(공저), 『버텨낼 권리』, 『사모님 우울증』, 『흔들리지 않고 피어나는 마흔은 없다』 등이 있다. 옮긴 책으로는 『당신 안의 예술가를 깨워라』, 『우울증의 행동활성화 치료』 등이 있다.


▣ Short Summary
“의지가 약해서 살을 못 뺀다. 담배를 못 끊는 것은 의지력이 약해서다. 그깟 마음의 병쯤은 의지력만 있으면 얼마든지 날려버릴 수 있다”고 한다. 과연 이 말이 진실일까? 그렇지 않다. “의지력만 있으면 다 할 수 있다”라는 말보다 사람을 괴롭게 만드는 것이 없다. 인간은 원래부터, 의지력만 갖고 무슨 일이든 다 할 수 있게 태어난 존재가 결코 아니다. 그런데도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존재인 양 착각한다. ‘의지력이 전부는 아니다’는 것을 알면서도, 쉽게 잊어버린다. 그래서 의지력만 믿고 덤벼들었다가 골병이 들기도 한다.


따라서 마음에 대해서는 모든 사람들이 조금만 더 겸손했으면 좋겠다. “너도 할 수 있다”라고 격려하는 것은 좋지만, “내가 해보니 되더라. 너도 마음만 먹으면 다 할 수 있다. 안 되는 건 네 마음이 약해 빠져서 그런 거다”라고 함부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내 마음은 이렇게 순수한데, 내 생각이 옳은데, 나는 완벽한데……너는 그렇지 않다”고 하며 다른 사람에게 얼굴 붉히고 달려들지 말자. 사람은 사람을 제대로 볼 수 없다. 사람은 사람을 정확히 판단할 수 없다. 우리는 모두 거기서 거기다. 요즘 유행하는 말로, 도긴개긴이다. 누가 누구보다 잘나고, 누가 누구보다 고귀하다고? 그런 것 없다.


우리는 마음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산다. 마음은 복잡한 것이 정상이고, 복잡해서 쉽게 드러낼 수 없다. 무엇을 숨기고, 무엇을 드러내야 할지 고민에 빠지기도 한다. 약한 마음을 내보였다가 뒤통수를 맞을까봐, 이상한 사람 취급당할까봐 숨겨야 하는 것도 많다. 이렇게 살다 보면 “나만 이상하고, 나만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는 불안이 스며들기도 한다. ‘나만 고장 난 사람인 것 같은’ 소외감을 느끼기도 한다.


밤하늘의 달은 모양이 매일매일 바뀐다. 우리는 달이 기울었다 차올랐다 하는 것을 보며 인생을 되돌아본다. 그런데 우리는 달의 뒤편은 본 적이 없다. 눈에 보이는 한쪽만 보고, 다 본 것처럼 여긴다. “달은 이렇게 생겼다”라고 단정한다. 달을 다 안다고 착각한다. 이면에 감춰진 어두운 그림자는 한 번도 못 보았으면서, 달 전체를 보았다고 믿어버린다. 마음을 들여다볼 때도 마찬가지 현상이 일어난다. 마음에는 항상 그림자가 생긴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가 마음에는 늘 있다. 이것을 ‘달의 이면’이라고 불러도 좋다. 겉으로 보아서는 알 수 없는 마음의 이면을 우리는 제대로 본 적도 없고, 제대로 알지도 못한다. 아무리 애를 써도 제대로 볼 수 없다. 그런데도 “나는 사람에 대해, 사람 마음에 대해 다 안다!”고 착각한다. 오류에 빠진다. 그래서 다른 사람을 오해하고, 별것 아닌 일에도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우리는 우리의 마음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을까? 나 아닌 다른 사람의 마음을 제대로 보고 있을까? 우리가 마음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과연 진실일까? 마음에 대해서는 단 하나의 진실이 아니라, 서로 모순되는 여러 가지 진실이 공존하는 것은 아닐까? 우리가 참이라고 믿는 것과는 정반대의 현상이, 마음에서는 정상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아닐까? 이 책은 이런 의문에서 시작되었다.


사실 마음의 문제에 정답은 없다. 정확한 해법도 없다.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마음의 작동 원리라는 것은 없다. 같은 현상을 두고, 이래저래 말만 많다. 아무리 두 눈 부릅뜨고 보려 해도 달의 이면을 볼 수 없는 것처럼, 우리 마음도 결코 다 알 수 없다. 그래도 마음의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것을 포기할 수는 없다. 끝까지 고민해보는 것 말고, 달리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마음의 이면에 닿을 수는 없겠지만, 갈 수 있는 곳까지 가보는 수밖에 없다. 이 책은 마음에 대해 우리가 믿는 고정관념을 뒤집어 보고 심리에 대해 진실이라고 믿고 있었던 것이, 사실은 진실이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있다. 심리에 대한 고정관념이 우리를 더 괴롭게 만든다는 것을 알려주고 마음이라는 달의 한쪽 면만 보고 그것이 전부라고 믿었던 것은 아닌지 일깨워주고 있다.


▣ 차례
프롤로그_ 심리학 뒤집어 읽기

의지력을 믿지 마라
인생 표준 시간은 없다
부정적 사고, 바꾸지 마라
권력이 사이코패스를 만든다
우리는 누구나 자신을 속이며 산다
누가 정상인지는, 누구도 제대로 알 수 없다
자기계발, 하면 할수록 우울해진다
옳은 말은 마음을 변화시키지 못한다
완벽주의를 치료하라
기분 좋게 미쳐야, 창조할 수 있다
다중인격자가 돼라
인간은 (이성이 아니라) 감정의 동물이다
트라우마는, 전문가가 치유하는 것이 아니다
터치는 이성보다 강하다
스트레스는 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마음은 원래 순수할 수 없다
성격은 변하기도 하고, 변하지 않기도 한다
월터의 상상은 이루어질까
죽을 만큼 우울해도, 행복할 수 있다

에필로그_ 열정을 잃어버리게 만드는 일곱 가지 생각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나날이 책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현대인에게 책에 대한 충분한 사전 정보를 제공하여, 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건전한 독서 문화의 정착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북코스모스의 북다이제스트는 주요 도서의 핵심 내용을 5% 내외로 간추린 국내 최고의 도서 정보입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도서요약는 (주)에이전트소프트와
㈜북코스모스간의 저작권 계약을 통하여 제공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마음의 사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