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사 연구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7.10.0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광화사에 대한 작품 해석입니다. 서사구조와 광화사의 유미주의적 특징, 오이디컴플렉스에 관한 내용, 작품의 한계 등등..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자연주의 문학이 <인생을 위한 예술>이라고 한다면, 탐미주의 문학은 <예술을 위한 예술>이라고 할 수 있다. 1935년 [야담] 1월호에 발표된 <광화사>의 주인공 솔거가 화가라는 점만 놓고 보더라도, 이 작품이 탐미주의 계열의 작품임을 능히 짐작케 한다.
<광화사>보다 6년 앞서서 [중앙일보](1929.1.1~1.12)에 발표된 <광염 소나타>는 불을 지르거나 시체를 모욕, 시간함으로써 위대한 음악을 작곡한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광화사>는 그림이 중심이 되고 <광염소나타>는 음악이 중심이 되지만, 모두가 ‘예술’이라는 점에서 공통되고, 동시에 ‘미칠 광(狂)’자가 붙어 있는 점이 공통된다. 바꾸어 말하면 동인은 예술을 위해서는 어떠한 희생도 용납되며,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광화사>나 <광염 소나타>와는 약간 성격을 달리하지만. 이런 계열의 빛깔을 띠고 있는 작품에 <배따라기>가 있다. 동인은 [한국 근대 소설고]에서 “나는 온갖 것을 ‘미(美)’의 아래 잡아넣으려 하였다. 나의 욕구는 모두 다 미이다. 미는 미이다. 미의 반대의 것도 미이다. 사랑도 미이나 미움도 또한 미이다. 선(善)도 이인 동시에 악(惡)도 또한 미이다. …… 이리하여 나의 광포한 방탕 …… 광포적 행동이 시작되었다. <배따라기>를 발표하고 [창조]도 폐간하였다.”고 당시의 심정을 토로한 내용으로 미루어 그것을 짐작할 수가 있다. 한마디로 예술을 첫째 자리에 놓고 보려는 창작태도인 것이다.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광화사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