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시몬

등록일 2003.10.06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상으로 배우를 만드다는것이..아주 흥미롭고 재밌습니다..
그런데 약간의 걱정이 생겼습니다.어쩜 미래엔 정말 배우도 만들지 모르니까요..
그냥 즐기고 웃을수 있는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트루먼쇼 감독한사람이라서 보긴했는데 <트루만 쇼>의 현대사회에 만연한 남의 인생 훔쳐보기, 유전자로 태어날 때부터 운명이 결정되는 세계 <가타카>에서 보여준 기발하고 독창적인 상상력! 단 두 개의 영화만으로 할리우드의 이목을 집중시킨 '앤드류 니콜' 감독의 야심작 <시몬>. "한 명보다 10만명을 속이는 것이 더 쉽다"는 영화 속 빅터 타란스키(알 파치노)의 말처럼 앤드류 니콜은 스타가 꼭 실존인물은 아니어도 된다는 생각으로 이 영화를 시작했다. 영화 감독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완벽한' 배우를 컴퓨터를 통해 재현하고, 모든 세상 사람들은 그녀가 실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줄거리다. 앤드류 니콜 감독은 머지 않아 TV에 나오는 반 이상의 사람들이 사이버일 것이며, 관객들은 그들이 가짜인지 진짜인지 구별 할 수 없는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고, 이러한 그의 생각은 곧 <시몬>을 만들게 된 계기가 되었다.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감상문] 시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