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점수D

[시감상문]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를 읽고

등록일 2002.05.12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생각하는 사랑은 보통 독점욕과 소유욕의 얼굴로 기쁨과 행복뿐 아니라 고통, 절망과 좌절을 가슴에 뿌린다. 사랑에 관용과 용서, 화해와 평화라는 넉넉하고 포근한 모습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 곳에 이르는 길이 멀고 험할 따름이다. 시집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에는 내가 생각하는 이런 사랑이 있다. 또 내가 미쳐 깨닫지 못했던 그런 사랑도 있다....

시 '그리운 부석사'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그대에게 밥 한 그릇 올리지 못하고'라는 구절이 있다. 누구나, 더욱이 젖내나는 어린 아이 까지도 사랑을 운운하는 요즘에 사랑은 그대에게 밥 한 그릇 올리는 일이라니...... 픽하고 콧방귀 낄 수도 있는 노릇이다. 그러나 그런 세상이기에 한번 더 생각 해 볼만한, 시인 정호승 님의 사랑 법이 아닌가 한다.
또 '끝끝내'라는 시에서는 '끝끝내 사랑한다는 말 한 마디 하지 못했습니다'라며 소극적이고, 애절한 사랑을 노래했는가 하면 '내 마음속의 마음이' 라는 시에서는 '내가 그대를 사랑하지 않는다면/지금 당장 내 목을 베어 가십시오'라고 격하게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우리네 사랑이란 처음에는 애절한 마음으로 시간이 지나면 정말 마음 속 깊숙히 새겨지는 점으로 변화하는 것이니 이 두 시에서 사랑의 경로를 보는 듯하다.
  • 구매평가(1)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시감상문]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를 읽고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