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노는 계집 창>을 보고

등록일 2001.12.14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임권택 감독의 <노는 계집 창>을 보고 나서 가끔씩 신(하나님)도 섹스를 할까, 하는 다소 불경스런 생각을 곧잘 하곤 한다. 내가 처음 이 생각을 하게 된 것은 인간이 신의 작품이라는 사실을 어느 크리스천에게서 주워들은 때부터였다. 만약 신이 존재하고, 또한 성경에 기록된 바, 인간이 신을 모델로 하여 만들어진 피조물이란 사실에 동의한다면 신은 분명히 섹스를 했었던 게 틀림없다. 왜냐하면 원인 없는 결과 없듯, 오리지널 없이는 이미테이션도 존재하지 않으니까 말이다.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영화감상문] &lt;노는 계집 창&gt;을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