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문학 : 움직이는 백과사전 -『부바르와 페퀴셰』에 대하여

저작시기 1996.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15페이지 | 가격 5,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수록지정보 : 불어불문학연구 / 33권 / 1호
저자명 : 방미경 ( Mi Kyung Bang )

영어 초록

Bouvard et Pe´cuchet est une sorte d`odysse´e encyclope´dique des deux personnages. Il s`agit d`une `e´ducation intellectuelle` de tous les savoirs : une paideia cyclique. Notre travail vise a` de´voiler, a` trois niveaux, les caracte`res encyclope´diques de l`oeuvre, pour affirmer ses aspects pre´curseurs de la litte´rature a` venir. D`abord, dans Bouvard et Pe´cuchet, on voit passer en revue l`ensemble des savoirs humains. Le texte est constitue´ de l`instruction des deux personnages embrassant tout l`horizon du savoir. Bouvard et Pe´cuchet re´pe`tent, dans chaque tentative, le me^me processus : la documentation→l`expe´rimentation→l`e´valuation. Et ce qui les attend est toujours l`e´chec et la de´ception. Il s`en suit, au bout de ce long parcours livresque, qu`ils retoument au point de de´part : copier. Le texte inacheve´ nous raconte leur aventure jusqu`ici. Que copient-ils alors? Ils e´taient cense´s e´crire ― copier ― une sorte d`encyclope´die, dont le contenu aurait pu former le second volume de Bouvard et Pe´cuchet. On n`en a que des fragments. Mais des notes et des sce´narios laisse´s par Flaubert nous en disent beaucoup sur le sens de ce volume avorte´. Bouvard et Pe´cuchet glissent dans l`anonymat, en copiant les textes de´ja` existants. Ils constituent ainsi une parodie de l`e´crivain en tant que copiste. Par ailleurs, le caracte`re inacheve´ de ce volume tente aussi des rechercheurs. En parlant de ce volume imaginaire, ils semblent participer a` leur tour a` cette e´criture encyclope´dique. Bouvard et Pe´cuchet e´tait, a` bien des e´gards, une sorte de testament de Flaubert. A l`aventure tragi-comique des savoirs des deux personnages, se superpose celle de Flaubert lui-me^me qui a passe´ sa vie dans le labyrinthe encyclope´dique. Bouvard et Pe´cuchet est un ouvrage-cle´ de la litte´rature flaubertienne, en ce sens qu`il re´sume la vie et l`oeuvre de l`auteur. Ce livre n`est pas un simple adieu de Flaubert, puisqu`il est toujours en train de s`e´crire. Avec les signes pre´curseurs, Bouvard et Pe´cuchet reste ouvert sur l`avenir.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 파일확장자 백과사전의 멀티미디어 콘텐츠 현황 분석 36페이지
        본 연구는 디지털 시대 백과사전의 편찬에 있어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어떠한 기준으로 선정하고 수록할 것인지, 그리고 어떠한 방식으로 서비스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을 찾아보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그를 위해『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
      • 파일확장자 민간주도형 백과사전식 국어대사전 편찬 특징에 대하여 37페이지
        This paper investigated making history of Korean commercial encyclopedic dictionary in 20th century. In this paper, we would l..
      • 파일확장자 『연세 한국어사전』과 『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비교 연구 37페이지
        이 글은 언어사전으로서의 국어사전 편찬의 현황과 전망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국어사전 중 가장 언어사전적 특성이 강한 『연세 한국어사전』(1998)과 『고려대 한국어대사전』(2008)의 사전 정보를 비교 ..
      • 파일확장자 “사전”이란 단어와 “사전학, 사전편찬학”이란 용어에 대하여 30페이지
        이 글에서 문제로 삼고 살핀 것은 첫째로 ‘사전’(辭典)과 ‘사전’(事典)이라는 단어의 구분 문제이고, 둘째로 ‘사전편찬학’과 ‘사전학’이라는 용어에 대한 개념과 범위 문제이다. 이상에서 논의한 것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
      • 파일확장자 한국사사전 편찬의 역사와 과제 26페이지
        한국사사전이 편찬 간행된 것은 국어사전에 비해 매우 늦은 편이다. 현재 조사한 바로는 佐藤種治가 일본에서 펴낸 『最新朝鮮歷史地理辭典』(1933)이 가장 앞선 것이 아닌가 한다. 그리고 몇 년 후에 최남선이 1937년 1월부터 ..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불문학 : 움직이는 백과사전 -『부바르와 페퀴셰』에 대하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