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금

  • [해금] 음악레포트 -해금의 소리~
    “나에게 있어서 해금은 내 문학적인 감정을 그릴수 있도록 도와주었던 스승과도 같은 음악이다. ” 나는 어려서부터 음악과 글을 쓰는 것을 좋아했다. 그래서 대학 전공 또한 문예창작학과를 선택했고 좋은 글을 쓰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나에게 있어 글을 쓸 때나 글을 읽을 때나 항상 음악이 내 가까이 있었던 것 같다. 국악을 좋아했던 아빠와 서양클래식을 좋아하시는 엄마 덕에 두 장르 의 음악회를 많이 다녔었고 내가 간식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책을 읽거나 할 때에는 엄마는 항상 내 가까이 음악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음악과 같이 생활하면서 더 깊은 창의력과 상상력을 얻게 되었고, 남들이 생각 할 수 없는 무언가도 생각 할 수 있는 힘을 길러 내주었다. 난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정수년 의 해금연주앨범-beau
  • [해금] 해금에 대하여
    해금에 대하여 해금은 중앙 아시아 계통의 악기로서, 서기 1214년 고려 예종때 중국 송나라에 거쳐 우리나라에 전래된 악기이다. 우리나라 악기 중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악기로 궁중음악의 장엄한 의식 에서부터 서민들의 흥겨운 마당놀이에 이르기까지 많은 음악에 쓰이고 있다. 해금은 조선 성종때의 '악학궤범' 에서는 당악기로 분류돼었으나 이보다 앞선 '고려사'에서는 향악기로 분류하였다. 또한 고려가요인 한림별곡이나 청산별곡의 노랫말에 그 이름이 보이고 있어 고려시대부터 중요한 악기로 쓰여온 악기이다. 아쟁과 더불어 줄을 문질러 소리를 내는 찰현악기(擦鉉樂器)에 속하며 말총으로 만든 활을 사용하는 점에서는 국악기 가운데 유일한 악기이다. 동양문화권의 현악기 대부분이 줄을 뜯어 연주하기 때문에 소리의 지속성이 어려
  • 해금에 대한 리포트
    ◈ 동양의 바이올린 해금 ◈
  • 국악기 -해금 (奚琴)
    국악기 『해금 (奚琴)』 목차 1. 역사와 유래 2. 해금의 구조 3. 얼후와 비교 4. 개량해금 5. 연주법 1. 해금의 역사와 유래 ‘혜금’ 또는 ‘계금’ 이라 하기도 하며, 원나라 시대에는 ‘호궁’으로 불렸다. 지역에 따라 그 호칭을 ‘앵금’ 또는 악기소리를 본뜬 ‘깡깡이’ 이나 ‘깡깽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한 해금을 태국에서는 ‘소 두웅’, 일본에서는 ‘고꾸유’, 중국에서는 ‘얼후’ 라고 부른다. 해금에 관련된 최초의 기록을 담고 있는 <문헌통고>에 의하면, 『원래 해금은 오랑캐 가운데 해(奚)라는 부족이 즐기던 음악으로 현도에서 나왔으며, 형체도 이와 유사하다.』 중국 진 나라의 현도가 해금의 원형이라 하였는데, 당나라 때 요하의 상류 북방에 운거하는 호적들 중에서 해부족이 좋아하던 악기라 하였다
  • 해금 독주회
    해금 1.해금 전통악기중에서 가장 넓은 표현영역과 연주기법을 가진 현악기.문헌에 따라 '혜금'이라고도 되 어 있으며, 민간에서도 속칭 『깡깡이』(깽깽이)라고도 부른다. 내몽고 남부에 살았던 흉노족 의 일부인 해(奚)족이 즐겨 사용하였던 악기로 중국의 宋-元대에 성행했다. 우리나라에는 고려 시대에 유입되어 궁중의 당악과 향악연주는 물론 민속악 연주에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전체 { 모양은 큰대의 밑뿌리와 해묵고 마디가 촘촘한 오반죽(烏斑竹)을 이은 몸통에다 명주를 꼬아 만든 줄 두가닥을 연결시킨 간단한 구조다. 말총으로 만든 활을 안줄과 바깥줄 사이에 넣고 문 질러서 소리를 내는데,울림통과 두줄을 연결하고 있는 것이 원산(遠山·북쇠)이다. 이것의 위 치에 따라 음량의 크기가 달라진다. 해금은 현악기 이면서도
  • 명대의 해금정책
    명대의 해금정책 해금정책의 배경 14세기 후반부터 몽골 제국이 해체되면서 명 제국이 유라시아 교역망 재편의 중심이 되었다. 명은 전통적인 중화제국을 재건하고 동아시아 세계를 유라시아의 대교역망에서 분리하려고 했다. 동아시아에 세계의 전통 시스템(중화 제국과 봉건체제)으로 회귀하는 데 주축이 된 것은 바로 농본주의 이데올로기였다. 중화 제국은 송대 이후의 도시 성장과 상품 경제의 발달, 유라시아 교역망과의 결합으로 농업 제국으로서의 전통이 약화되어 갔지만, 명제국의 창시자 주원장(朱元璋:명나라 초대 황제로 연호인 홍무제洪武帝로 더 알려져 있다)은 전통을 부흥해 자급자족의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내륙 국가로서의 결의를 굳힌다. 이러한 시도는 유라시아의 역사 흐름을 역전시키는 것이었지만 강대한 유목세계에 편입된 중
  • 중국의 전통 악기 해금에 대하여
    중국의 전통 악기 해금에 대하여 1. 들어가며 해금(奚琴)은 중국 호금(胡琴)류의 악기의 시조이다. 북송시대부터는 ‘마미호금(馬尾胡琴)’과 ‘호금(胡琴)’이라는 명칭이 해금이라는 명칭과 병존해왔다. 중국에서 호금(胡琴)이라 하면 ‘야만인의 악기’ 라는 뜻인데 역사적 변천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져왔다. 원대(A.D 1280~1368) 이전에는 활이나 술대로 연주했던 찰현악기 또는 발현악기로, 또는 중국 고유의 악기가 아니라 터키몽고문화에서 온 외래 악기라는 뜻으로 사용되었다. 그 이후에는 오직 찰현악기를 가리키는 말이 되어서 특히 활로 긁어 연주하는 악기를 ‘호금’이라고 불렀다. 2. 중국 해금의 역사 송대에 들어서야 최초로 해금에 대한 기록이 많아지고 상세해진다. 이때 사료에서는 해금을 계금, 혜금이라고도
  • 해금연주법고찰 (바이올린, 북한해금과 비교하여) (바이올린, 북한해금과 ..
    이 글은 해금 연주법에 관한 각종 지도서 및 문헌을 중심으로 해금연주법을 조사하여 그 문제점을 찾아 이를 바이올린과 북한해금과 비교하여 더 좋은 지도서를 개발하기 위한 디딤돌로 삼기 위한 글이다. 본문에서 주로 연주자세, 운지법, 농현, 운궁법 등을 중점적으로 고찰하였는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본문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의자에서의 연주 자세를 북한에서와 같이 대체로 두 발은 연주자 어깨넓이만큼 벌리고 악기는 무릎에서 약 10센티미터 올라와 양쪽 무릎 사이에 고정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둘째, 운지법의 경우 한국 문헌에선 손가락 짚는 법, 왼손 짚는 법만 설명되어 있을 뿐 구체적인 운지법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 그러므로 본문에서 언급 한 것과 같이 바이올린의 풍부한 음량과 음색을 내게
  • 조주희의해금연주회
    6월 10일, 얼마 전 국악박물관 관람에 이어 해금 연주회를 보기 위해 국악원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이래저래 시간과 핑계에 쫓겨 이제야 연주회를 가게 되었다. 공연일정을 알아보려 국악원 홈페이지를 방문한 순간 너무나 놀랐다. 거의 매일 좋은 연주회가 열리는데다가, 사람들이 국악을 좀 더 가깝게 느끼게 하기 위하여 화?목?토요 상설 공연을 연다. 토요일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평일에도 있어서 참 사람들을 많이 배려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어떤 연주이던 정해져있는 저렴한 티켓 가격이라니! 예악당과 우면당으로 홀이 나뉘어 있는데, 우면당은 좌석의 구분없이 티켓 가격이 8,000원으로 일정하고, 예악당은 A,B석으로 나뉘어 있으나 그 티켓 가격 또한 너무도 착하다.(A-10,000 B-8,000)
  • [국악의 이해] 해금
    ■ 악기소개 해금은 고려 때 우리나라에 들어온 찰현악기로, 본래 중국 요하(遼河) 상류 북방의 유목민족인 해족(奚族)의 현악기가 중국에 전래된 것이라 한다. 궁중음악과 민간음악에 고루 쓰이며, 줄을 문질러 소리 내는 찰현악기의 특징을 살려 관악합주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굵은 대나무 뿌리에 오동나무로 복판을 댄 공명통 가운데에 길이 58㎝ 정도의 대나무를 세우고, 명주실을 꼬아 만든 두 줄을 건다. 말총 활대를 두 줄 사이에 끼우고, 말총에 송진을 바른 다음 활을 밀거나 당기면서 줄을 문질러 소리 낸다. 두 줄 중 안쪽의 줄이 중현(中絃)이며 바깥쪽의 줄이 유현(遊絃)인데, 두 줄은 완전5도로 조율한다. 공명통에서 나는 특이한 음빛깔로 인하여 속칭 깡깡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소리는 약하고 부드러우며, 약
이전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