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승

  • [김영승 반성] 김영승 반성
    김영승<반성> 김영승의 「반성」을 읽기 전에 ‘반성가가가’라는 제목을 보고 특이하기도 하고, 문득 이 시에서 말하는 것이 시인의 삶이 곧 인간의 삶에 대한 고뇌나 허무감일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시를 읽고 다른 생각이 들었다. 그의 거침없는 시어를 보며 왠지 모르게 시원하면서도 재미있기도 하고, 암담하거나, 우울하기도 했다. 세상을 비관적으로 보는 시각에서 그의 시의 세계를 어설프게 알 수 있을 것 같다 시를 읽고나서, 나는 시적 자아의 현실에 대한 직설적인 비판의식이나 비관적인 의지가 돋보이기는 하였으나 그것을 극복하려는 의지는 별로 느끼지 못했다. 현실에 대한 비관과 절규가 시적 자아의 의지를 눌러놓은 것 같기도 하다. 김영승의 「반성」은 모두가 이야기처럼 우리에게 하나하나의 드라마처럼 보여주고 있
  • 김영승의 '반성'
    반성 - 김영승 김영승의 시가 좋으냐고 물으면 ‘아니오’하고 싶다. 또 반대로 나쁘냐고 물어도 ‘아니오’하고 싶다. 솔직히 말해 그의 시가 좋은지 나쁜지 나는 잘 모르겠다. 평론가 김현은 시를 좋은시와 나쁜시로 구분하였지만, 그것도 시 나름이란 생각이다. 예컨대 공감하므로‘재미는 있네’하는 시 또한 존재하는 것이다. 김영승의 시가 바로 그러한 경우에 해당한다. 이에 나는 딱히 좋은- 나쁜-하는 이원적 대립구조에 그의 시를 대입시키고 싶지 않다. 그는 시인으로서 자신의 실존을 “나는 너에게 이기지도 지지도 않”은 상황으로 파악하고 있다. 쉽게 말해 흔히들 말하는‘좋은 시’를 써야한다는 강박증과 재미는 있는 시를 쓰는 현실의 자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팡질팡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그의 시집 「반성」은
  • 시인 김영승의 반성 감상
    창작방법론 - 이승하 교수님 2000. 10. 17 노어학과 9937127591 오 연 희 詩를 통한 솔직한 삶의 반성 - '김영승'의 『반성』 수업 시간에 난 김영승의 시를 처음 접하고 난 뒤 난 그의 시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이 생겼다. 집에 가는 길에 난 반포에 새로 생긴 대형 서점에서 난 그의 시집을 사들었다. 그리고 후회를 했다. 왜냐하면 호기심을 넘어선 난감함 때문이었다. 너무도 어려웠다. 그의 시를 읽고 내 느낌을 이야기하고 논하기에는 난 너무도 부족한 것 같았다. 머리가 아팠다. 여러가지 생각을 하다보니 문학을 공부해보겠다는 내 자신에 대한 회의마저 들고 자책하기 시작했다. 이번 형태파괴의 시 수업은 나의 호기심을 자극했지만 시를 감상하고 시인과 시를 한 편의 레포트로 완성하기에는 너무도 답답한
  • 김영승의 반성
    처음 교수님께서 몇몇의 시인들을 소개해 주셨을 때 나는 무덤덤했다. 지금까지 시집을 내 돈 주고 산 기억은 초등학교 3학년 때 방학숙제 때문에 산 동시집 한 권이 전부인 것 같다. 따라서 내가 아는 시인이라곤 교과서에 자주 등장한 민족 시인들(?) 정도에 국한될 수 밖에 없었고 모르는 시인을 소개받으니 어떤 느낌이 생겨날 수 없었다. 하지만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나는 서점에서 김영승 시인의 시집을 고를 때까지 당당했다. 물론 그 이유는 교수님께서 소개하실 때 가장 언급 빈도가 높았던 시인이며 시집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는 후회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호기심을 넘어선 난감함 때문이었다. 너무도 어려웠다. 환상이 깨지고 있었다. 고등학교 때에 입시공부를 하며 힘들때마다 대학생이 된 내 모습을 떠올리
  • 시︱김영승
    새얼문화재단 황해문화 김영승 새얼문화재단 황해문화 김영승
  • 시︱김영승
    새얼문화재단 황해문화 김영승 새얼문화재단 황해문화 김영승
  • [문학] 김영승의 반성
    김영승의 「반성」을 읽기 전에 ‘반성가가가’라는 제목을 보고 특이하기도 하고, 문득 이 시에서 말하는 것이 시인의 삶이 곧 인간의 삶에 대한 고뇌나 허무감일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시를 읽고 다른 생각이 들었다. 그의 거침없는 시어를 보며 왠지 모르게 시원하면서도 재미있기도 하고, 암담하거나, 우울하기도 했다. 세상을 비관적으로 보는 시각에서 그의 시의 세계를 어설프게 알 수 있을 것 같다 시를 읽고나서, 나는 시적 자아의 현실에 대한 직설적인 비판의식이나 비관적인 의지가 돋보이기는 하였으나 그것을 극복하려는 의지는 별로 느끼지 못했다. 현실에 대한 비관과 절규가 시적 자아의 의지를 눌러놓은 것 같기도 하다. 김영승의 「반성」은 모두가 이야기처럼 우리에게 하나하나의 드라마처럼 보여주고 있다. 반성해야
  • 김영승의 반성을 읽고,,,
    김영승 『반성』 <작가소개> 김영승 ◈ 1959년 10월 23일 인천 출생. ◈ 1977년 제물포고등학교 졸업. ◈ 1983년 성균관대학교 문과대학 철학과 졸업. ◈ 1986년 계간 ≪세계의 문학≫ 가을호에 <반성서>외 3편의 시를 발표하여 등단. ◈ 2002년 제3회 현대시 작품상 수상. ◈ 주요 저서 목록 - 시집 <반성> 민음사 1987 ,<車에 실려가는 車> 우경 1988 ,<취객의 꿈> 청하 1988 ,<심판처럼 두려운 사랑> 책나무 1989 ,<아름다운 폐인> 미학사 1991 ,<몸 하나의 사랑> 미학사 1994 ,<권태> 책나무 1994 ,<흐르는 인생은 저승차를 타고 간다> 신아출판사 1995, <무소유 보다 더 찬란한 극빈> 나남 2001 ,에세이집 <오늘 하루의 죽음> 문음사 1989 <작
  • 김영승 반성 반성608 시분석
    <한국의 현대 시_ 김영승> 반성 608 어릴 적의 어느 여름날 우연히 잡은 풍뎅이의 껍질엔 못으로 긁힌 듯한 깊은 상처의 아문 자국이 있었다 징그러워서 나는 그 풍뎅이를 놓아주었다. 나는 이제 만신창이가 된 인간 그리하여 主는 나를 놓아주신다. (『반성』, 민음사, 1987) 감상 김영승 시인의 시집 『반성』을 보면 하나의 제목으로 된 시가 등장한다. 김영승의 시는 ‘반성’을 주제로 잡아 시를 썼는데, 이를 읽어보면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을 공감하게 하는 시가 많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잘못했었고, 반성해야하는 일들 즉, 이면에 대해서 스스로의 분석과 지적 통찰을 통해 시를 그려내었다. 이러한 관점으로 쓴 「반성608」역시 일상의 사소한 체험 속에서 겪은 일에 대해서 시작한다. 과거의 일이지만
  • 김영승의 반성 감상문
    도대체 이 시인은 무엇을 얼마나 잘못을 했기에 한권의 시집에 단 한 개도 예외 없이 제목이 모두 ‘반성’으로 시작하는 것일까? 많은 시집을 접해보진 않았지만, 이런 경우는 또 처음이었다. 심지어 특이하다면 빠질 수 없는 ‘이상’ 조차도 시집 전체를 한 가지 제목으로 쓰는 경우는 없었기 때문이다. 솔직히 말해서 시 읽기 전까지 이 시인도 이상한 정신세계를 가지고 있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다. [반성1]부터 [반성100]까지 시를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푸’하며 웃는 경우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의 문체는 깔끔하고 직설적이었으며, 어렵지 않고 일상적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읽는데 동시를 읽는 듯 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내용이 동시 같다는 건 절대 아니다. 그의 시에서는 성적으로 직설적인 표현도 많았기
이전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