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마른 꽃*

등록일 2003.11.1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문창과학생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소설은 내가 보기에 세 가지 이야기에 잘 혼합되어 있는 것 같다. 아콰마린에 대한 전설과 부자 집 친구이야기, 대구에서의 결혼식 사건, 그리고 박사와의 로맨스.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 같긴 하나 잘 알아볼 수 없었다.
우선 이 소설의 제목인 '마른 꽃'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 보기로 했다. 내가 읽었던 보통의 소설들은 내용에서 소설의 제목을 상기시키는 부분이나 제목 자체가 나와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 소설의 경우는 다르다. 눈을 씻고 찾아봐도 마른 꽃이라는 단어는 찾아 볼 수 없다. 그러나 이미지 적인 측면에서는 찾아 볼 수 있다. 이 소설의 주인공은 환갑이 다 된 늙은 중년여자이다. 우리는 중년 여자를 박완서처럼 마른 꽃이라고 표현하지 않는다. 작가는 늙어버린 중년 여자에게 흔히 붙이는 시든 꽃이라는 표현 대신 마른 꽃이라는 표현을 썼다. 세월이 흘러 말라 버렸지만 향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서두 부분에 보면 '아콰마린' 전설이 나온다. "나 역시 무심히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얘기를 듣고 나서 다시 본 그 돌의 청남빛은 면도날처럼 예리하고 차갑게 가슴 살을 저미면서 내 안으로 들어오는 듯 하여 오싹 소름이 돋았다." (p15) 아콰마린 전설에 보면 남자는 사랑하는 여자를 바다에서 잃는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박완서 마른꽃 감상문 2 페이지
    마른 꽃을 읽고 처음 이 책을 손에 넣은 것은 문틈 책 선정의 날이 와서 단편소설을 뒤적일 때였다. 좋은 책을 선정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휩싸여 고민을 많이 했지만, ‘마른 꽃’이라는 제목이 이상하게 마음에 와 닿았..
  • 너무도 쓸쓸한 당신 4 페이지
    ’마른 꽃‘이라니.. 세상에 예쁘지 않은 꽃이 어디 있으며 심지어 마른 꽃이라니……. 표현 자체가 생소했다. ‘아이들하고 지지고 볶으랴, 남편 뒷바라지하랴, 좋을 줄도 모르고 허위단심 넘어온 젊은 날을 돌이켜보며 얼마만큼 ..
  • [소설감상] 한국소설감상비평 6 페이지
    ㉡ '한번만 홀짝 들이켜라' 김영하의 <흡혈귀>를 읽고 느낀 나의 가장 간략한 표현이다. 사실 처음 이 소설을 읽고는 그의 창의적이고 해괴한 글솜씨에 푹 빠졌다는 표현이 정확하였으리라. 현대문명에 대한 반기나 과거회귀..
  • [한국문학]박완서 작품의 여성성 고찰 4 페이지
    1. 서론 1980년대는 시위와 구속의 연대였다. 이 시기 문학에서 크게 부각된 것은 민중문학이었다. 1970년대의 민족문학 논쟁의 연장선상에서 사회과학적 시각으로 무장한 일련의 평론가들에 의해 주도된 민중문학은 1980..
  • 박완서와 페미니즘 5 페이지
    I. 페미니즘의 이론과 여성의 정체성 인식 페미니즘에서는 ‘성차’(gender difference)가 남성과 여성사이의 구조적 불평등의 토대이며, 이로 인해 여성들은 사회 속에서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는 불공평을 경험하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