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웅 사건으로 본 인권침해 사례

등록일 2003.11.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수사기관이 무고한 시민에게 죄를 씌웠던 아픈 경험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살인범으로 몰려 1.2심에서 모두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우연히 진범이 드러나 누명을 벗었던 김 기웅 순경 사건이 그것이다.
당시 경찰은 고문과 협박, 회유에 의한 꿰맞추기 수사로 김 순경에게 누명을 씌웠다

지난 92년 11월29일 오전 3시30분께 김 순경과 함께 여관에 투숙했던 애인 이모양(당시 18세. 술집여종업원)이 오전 10시15분께 목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자는 오전 7시께 출근했다 다시 여관에 들른 김 순경이었다. 결혼 이야기가 오갔으나 집안의 반대로 다투었다는 두 사람의 관계나 김 순경이 "자살한 것 같다"고 신고한 점 등 여러 정황은 김 순경을 범인으로 지목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이 사건에서 김 순경이 범인이라는 직접증거는 없었다. 검찰이 결정적인 유죄증거로 내세운 것은 사망 추정시각.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