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에릭 프롬의 사랑의 기술

등록일 2003.11.17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에릭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란 책은 대학교 2학년 이상의 학생이라면 누구나 한번 이상은 들어봄직한 책일 것이다. 나 역시도 1학년 <성의 철학>이란 수업에서 이 책을 처음 소개 받은 후 계속해서 이 책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어떤 책이기에 모든 이들이 이리도 이 책을 중요시할까?? 왜 이 책을 읽도록 유도될까? '라는 의문 감과 함께 이 책을 읽고 나면 나는 그 어느 누구보다 사랑을 잘 할 수 있는 기술을 익힐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며 이 책을 펴게 되었다.

'사랑은 기술인가?'라는 근원적·본질적인 질문으로의 대 명제 하에 펼쳐지는 책의 내용.
이 내용을 접하면 접할수록 내 내면 속에서의 사고가 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책을 읽기 전에 가졌던 기대감 또한 깨어지며 그 기대 이상의 무엇인가가 다가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진정 사랑은 기술인가?'
나 역시도 이 책에 소개된 보편적 현대인으로 사랑은 주기보디 받고 싶은 것으로, 그것도 누구나 부러워 할 수 있는 멋진 대상으로부터의 주어진 그런 낭만적인 사랑을 원하고 바란다. 그렇기에 사랑의 기술이라 하면 내가 사랑하는 대상으로부터 좀더 큰사랑을 받을 수 있기 위해서 필요한 기술, 즉 외면적 미를 키우고 남보다 돋보이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그러한 기술이라고 생각했다. 별다른 기술이 없어도 사랑은 찾아 올 것이고 그 사랑은 별무리가 없으면 계속 유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다시 말해서 사랑은 기술적 요소가 아니라 비 기술적 요소라 생각했다. 하지만 에릭 프롬은 그렇게 생각지 않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