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1973년대 이후 국악 창작음악

등록일 2003.11.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국악창작 연혁
1970년대 창작음악의 성격

본문내용

국악작곡은 1939년부터 시작되었다. 이왕직아악부는 1940년의 일본기원 2600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공연을 위해 이능화의 한시악장(漢詩樂章)의 가사에 곡을 붙이기로 하고 작품을 공모하였다. 이 때 김기수와 김천룡의 작품이 입선되었고, 김기수의 작품은 1940년 11월 9일 초연(初演)하였다. 그러나 이 작품은 작곡의 계기가 시대상황과 관련이 있는 만큼 일반적으로 최초의 창작국악곡으로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최초의 국악작곡으로 1941년 김기수(1917 1986)의 <세우영(細雨影)>을 꼽기도 한다.
창작국악곡의 용어에 있어서도 1940년 당시에는 창작국악곡을 '신곡창작' '신곡' 등이라 하였고, 1950년 이후에는 '신국악' '신작국악' 등으로 불렀다. 1960년대에는 '신악곡' '신국악' '새국악' '신작국악' '국악작곡' '창작음악' '현대국악' 등 보다 다양한 용어를 사용하였다. 1960년대 창작국악곡에 관한 제도권의 관심은 교육계와 연주계의 두 방향에서 거의 동시에 시작되었다. 서울대 국악과는 1961년 정기연주회에서 <새당악 무궁화>(루 해리슨 작곡)를 연주함으로써 비록 외국인이 작곡한 국악곡이기는 하나 창작곡 연주의 길을 열었고, 1973년부터 서울대 작곡전공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작곡발표회를 가지면서 창작활동은 더욱 활발해졌다. 국립국악원은 1962년부터 신작국악을 공모하여 1968년까지 총 8회를 개최하였고, 국악작곡작품집 「신국악보」를 발간하여 국악작곡 체계화의 디딤돌을 마련하였다. 신작국악공모는 1974년부터는 문화공보부가 대행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