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에 의한 역사의 단면

등록일 2003.11.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899년(광무3) 9월 18일 오전 9시. ‘고요한 아침의 나라’ 조선에 철마가 길고 날카로운 일성을 토해냈다. 노량진과 제물포 사이를 가로지르는 경인 철도의 첫 기적소리였다. 이 낯선 문명의 소리는 이 땅에 근대의 새벽을 아리는 소리이면서 동시에 식민지의 어둠을 예고하는 불길한 소리이기도 했다.
로 이 책의 서장은 시작된다. 철도는 현대에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운송수단이면서 동시에 교통수단의 하나이다. 1899년, 20세기를 목전에 두고 철도가 우리나라에 들어왔다고 하니 벌써 그 역사가 가히 100년이 넘었다. 그 동안의 그 역사 속에 무슨 일이 있었고 또 그 의미는 무엇이지에 대해 작가는 고민했던 것 같다. 그가 이렇게 철도에 애착을 가진 것은 아마도 성장환경 때문 일 것이다. 그는 철도 공무원의 아들로 자라면서 그 철도에 대한 관심과 궁금증이 많이 있었을 것이다. 그것을 그는 이렇게 ‘매혹의 질주’라는 표현을 통해 나타내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