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회 감상문] 음악 초보자가 본 연주회 감상문

등록일 2003.11.1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수원시립합창단 연주회를 다녀와서 느낀 점을 쓴 감상문입니다. 다른 감상문과는 다르게 초보자의 관점에서 썼습니다. 초보자의 입장에서 느낀 점을 썼기때문에 아쉬웠던 점을 중점으로 감상문을 썼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클래식음악 감상이 우리처럼 마음먹고 하는 일, 또는 문화생활을 하는 일이 아닌 일상생활인 그들에게 있어서 그들과 똑같은 방식, 똑같은 곡을 연주해서는 그런 평을 받을 수 없을 것이다. 똑같은 방식과 똑같은 곡을 연주한다면 “훌륭한 연주였다.” 이런 평만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고운 한복을 입고 한국의 가곡, 합창음악들을 훌륭히 연주했기에 “동양적인 신비함을 주었다.”라는 평을 받은 것이라 생각한다. 더군다나 유럽에서 그런 평을 받고 한국으로 돌아와 가진 첫 번째 무대였다면 곡의 선곡에 있어서 유럽공연 때와 비슷한 선곡을 하는 것도 괜찮지 않았을까? 수원시립합창단이 영국 버밍햄에서 공연할 때 불렀다던 “미사 브레비스 아리랑”, “새타령” ,“비롯함도 마침도 없는 님아” 같은 곡들은 한국에서도 합창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다지 친숙하지 않은 곡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게 호평을 받은 곡과 연주였다면 한국에서 한국 팬들에게 그 곡들을 다시 들려줘도 좋았지 않았을 까 생각한다.
공연을 보면서 우려했던 핸드폰 벨소리는 다행히 나지는 않았다. 다만 청중들의 기침소리가 귀에 거슬렸는데 한 곡의 연주가 끝나고 중간 휴식시간동안에는 조용하다가 왜 연주만 시작되면 기침 소리를 내는지, 그런 점은 청중입장에서 아쉬웠고 연주자에게 미안한 느낌이 들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음악회감상문 오케스트라 연주회 감상문 최신음악회 감상문 3 페이지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음악회 감상문 2011년 11월 10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는 시즌별로 한 가지 테마를 정해서 열려온 정기 음악회로, 올해로 벌써 여덟 번째 시즌에 접어..
  • 클래식 음악회 감상문 3 페이지
    참 많은 고민을 했다. 중간고사 이후 목전으로 다가온 음악 감상문 과제를 하기 위하여 어떤 음악회를 가야할지에 대해서 말이다. 평소 가요와 팝 이외의 음악에 대해 문외한인 나에게 나의 취향이나 흥미에 따라 음악회를 선정하여 간..
  • 부산국제음악제 감상문 3 페이지
    올 가을 들어 처음으로 간 연주회. 부산마루국제음악제 개막연주회였다. 들뜨는 마음을 주체 할 수 없었던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피아니스트 장-베르나르 포미에의 객원지휘에 피터 야블론스키의 협연이 있다는 사실 때문이였다. 그래..
  • 클래식 음악회를 다녀와서 2 페이지
    어느덧 내 나이 25에 4학년 1학기다. 25년 인생에서 가요를 제외한 음악이라고는 전무했던 나는 서양음악이라는 교양을 수강했다. 그리고 어떻게 보면 강제성을 띄는 과제 덕분에 태어나서 처음 예술의 전당이라는 곳을 가 보았다...
  • 클래식음악회에 다녀온 후 소감 2 페이지
    음악회라는 것은 나에게 생소한 문화이다. 친구들과 영화는 자주 보러다니지만 그에비해 음악회와 같은 고급문화처럼 느껴지는 것에는 무관심해왔던 나였다. 하지만 얼마전 친구를 따라 갔었던 음악회의 피아노연주가 너무 감명깊어서, 내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