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김광섭 레포트

등록일 2003.11.16 기타파일 (rtf)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김광섭 시인의 저녁에라는 시 감상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기의 시집에 담긴 그의 시들은 관념적이고 지적인 성질의 것들이었으나 후기로 올수록 평범한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늘 겪는 일들이 하나의 관찰대상으로서가 아니라 절실한 내적 체험으로 포착되어 표현된다.
이 시는 김기환 화백의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라는 그림으로 형상화되기도 하였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라는 그림과 동일한 제목의 유행가로 만들어져 젊은이들 사이에서 애창되기도 하였다.
시의 내용을 살펴보자면 우선 시의 시점의 병렬구조를 보아야 한다. 첫 연의「별하나가 나를 내려다 본다」의 주체를 보면「나」가 아니라「별」이다. 그러나「그렇게 많은 사람 중에서 그 별하나를 쳐다본다」의 다음 시구에서는「나」가 주체로 바뀌어 있다. 시점이 하나가 아니라 병렬적으로 복합되어 있기 때문에 별과 나가 동시적으로 나란히 마주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