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학] 늙은 B-BOY의 비애

등록일 2003.11.1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브레이킹 댄스를 추는 사람을 인터뷰 한 후에 그들의 생활과 고된 점, 그리고 그것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들을 담아냈습니다. 인류학 레포트로 낸 숙제였는데 자신이 경험해보지 못한 장소, 상황, 인물을 인터뷰한후에 자신의 생각의 변화를 적는 것이었습니다.

목차

1.들어가며..
2.인터뷰를 하다

본문내용

1.들어가며..
B-BOY(비보이)라는 단어를 들어보았는가? 조금은 생소한 단어일 수도 있을 것이다. 비보이는 Breaking(브레이킹)이라고 불리는 춤을 추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렇다면 브레이킹이라는 춤은 어떤 춤인지에 대해서 의문을 가지게 될 것이다. 백문이 불여일견인지라 실제로 한번 보는 것이 더욱더 효과적이겠지만 머리를 땅에 대고 몸을 거꾸로 한 채 계속 그 자리를 도는 헤드스핀을 떠올려보자. 이것 외에도 나이키, 윈드밀, 에어트랙, 토마스 등의 기술들이 많지만 이처럼 손과 목, 팔목과 같은 상체의 힘을 이용하여 몸을 지탱한 채 회전, 물구나무서기 등의 다양한 동작을 보여주는 격렬한 댄스 퍼포먼스가 브레이킹 댄스의 계열에 속한다고 설명할 수 있겠다. 사실 이러한 비보이들의 생활에 대한 정보들은 많다. 텔레비전을 포함한 여러 방송매체 등에서도 이들의 삶을 흥미롭게 다루고 인터뷰, 동행 취재를 하여 맛깔스럽게 편집한 프로그램들을 쉽게 접할 수 있고 우리는 이러한 이유로 이들의 삶이 그다지 생소하게 느껴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필자는 이러한 방송 속에서 비추어진 밝은 면을 소개하는 것은 이제는 식상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인터뷰를 하면서 몇 가지 그들의 어두운 그늘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여기서는 그러한 점에 주목하여 하나하나 이야기를 전개해보려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