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문] 제부도 여행기

등록일 2003.11.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선한 바람이 부는 토요일 아침 친구들과 함께 첫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친구들과 떠나는 첫 여행인지라 전날 잠도 제대로 못 잤지만 새벽에 저절로 눈이 떠졌고, 날씨를 보기 위해 창문부터 열었다. 마치 소풍날 설레는 어린아이처럼 말이다. 다행히 날씨는 무척 좋았다. 수원역 앞에서 아침 일찍 만난 우리는 제부도 행 버스에 몸을 실었다. 여행을 몹시 좋아하고 자주 하는 한 친구의 제안으로 제부도라는 섬을 선택하게 되었다. 이곳은 하루에 두 번 모세의 기적이 일어나는 곳으로 바닷물이 빠지면 드러나는 시멘트 포장길을 차로 들어갈 수가 있는 곳이다. 우리는 물이 빠지는 시간에 맞추어 마을 버스로 제부도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창문 밖으로 보이는 갯벌들, 그곳에 들어갈 생각만으로도 진흙의 느낌이 온몸으로 느껴지는 듯 했다. 버스에서 내린 우리는 한참을 걸어서 ‘어가촌‘이라는 민박집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 마음씨 좋아 보이는 아저씨, 상냥한 아주머니를 보니 제부도라는 섬사람들에 대한 좋은 인상을 가질 수 있었다. 우선 각자 싸온 음식들로 점심을 해결한 후 주인 아저씨께서 직접 운전하시는 차를 타고 바닷가로 향했다. 기분 탓인지 포장이 안된 도로의 덜컹거리는 느낌조차 신나게 느껴졌다.’제부도‘라는 섬의 이름이 무척 신기하게 느껴져서 아저씨께 여쭈어보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