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음악의 이해] 팔리아치를보고

등록일 2003.11.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광대오페라 팔리아치를 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페라를 본건 내 인생 처음의 일이었다. 긴장 감을 갖고 자리에 앉은후 미리 인터넷을 통해 찾아 읽은 긴 줄거리에 기대를 가지고 관람을 시작할 때 광대의 옷을 입은 용만의 모습이 나타나 광대의 옷을 입어도 전혀 우습지 않는 분위기를 띠고는 오페라 전체의 내용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면서 전체의 막이 열렸다.

막이 열리기 전에 극의 내용을 암시하는 프롤로그가 연주된다. 막 앞에 용만이가 나타나 프롤로그를 부르기 시작한다. "안녕하십니까!" 바쁘신데도 불구하고 이와 같이 모여주신 신사 숙녀 여러분, 작자의 명령에 따라 옛 가면극의 관습을 중요시하여 불초 소생이 한 마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 극에 있어서 눈물이나 한숨은 옛날처럼 거짓이 아닌 인간세계의 진실한 모습의 일면을 보여드리려고 쓴 것입니다. 배역 또한 사람의 아들 딸로 같은 피와 살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극을 볼 것이며 마음 아픈 고통과 운명의 조소함 등 인간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여러분 앞에 전개될 것입니다.(중략) 라고 말한 후 막 뒤로 퇴장한다.
이 때 오케스트라는 비바체의 격렬한 음향으로 연주되는데 막이 오른다.

참고 자료

오페라 팔리아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