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대문학] 소설 `메밀꽃필무렵`의 사회성

등록일 2003.11.1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한국현대문학 자율주제자료로 쓰시면 괜찮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노오란 개나리가 지천에 깔리고 목련이 꽃망울을 틔우면 우리는 봄이 왔다고 한다.
또한, 벼가 고개를 숙이고 산자락이 울긋불긋 물드는 것을 보며 우리는 가을을 느낀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읽어보지 않은사람은 거진 없을것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읽지 않은 사람역시 그 이름을 듣고서 소설의 제목임을 짐작은 할 것이다.
헌데, 메밀꽃이 도대체 어느절기에 피는지를 아는사람은 몇 되지를 않는다. 그렇다면 메
밀꽃이 피는 시기는 언제인가?

나 역시 일상속에서 메밀의 꽃이 언제 피는가에 관심을 갖은 적이 없었다.
그런데, 얼마전 우연히 TV속에서 이효석 님의 "메밀꽃 필 무렵"의 관한 내용이 방영되었고
그것은 나의 구미를 -사실 나는 TV를 거의 보지 않는다. 우연히 그 프로그램을 보게 된 것
이다.- 당겼다.
사실 TV속의 그 프로그램은 소설"메밀꽃 필 무렵"을 주제로 한 것이 아니었다. 아마도 흔히 본적이 있을 것이다. 각 지방을 찾아서 고향이라는 친숙한 이름으로 그 지방의 특산물을
광고하는 속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소설의 배경이 되는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의 특산물을
소개하며 -물론 메밀이 주원료이다.- 이효석님과 소설의 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