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 대공황 전후 유럽경제를 읽고

등록일 2003.11.1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29년 대공황이 시작된 10월 24일 암흑의 목요일을 불과 5일 앞둔 10월 19일에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경제학회였던 하버드 경제학회는 경기후퇴의 조짐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단언하면서 설사 경기후퇴가 와도 연방준비위원회가 돈을 풀어 그것을 저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불과 5일 후에 미국은 대공황에 빠져들었으며 연방준비위원회는 물론 미국 정부도 10년 동안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지 못했다. 대공황의 징조를 경제학자나 정책입안자들이 과연 제대로 예측할 수 있는 것일까? 그리고 대공황 속에서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는 것일까?
지난 1998년 1월 1일 미국에서는 아시아 경제위기가 장기호황국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를 놓고 압도적 다수가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며 미국 경제의 호황은 지속될 것이라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였다. 아시아의 위기가 러시아의 모라토리움(Moratorium)을 불러온다든가 중남미의 경제위기를 불러올 것으로 예측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