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 비평] 김유정의 삶과 소설 『봄봄』(역사주의 비평)

등록일 2003.11.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왜 사냐 건 웃지요”
김상용의 시 「남으로 창을 내겠소」의 이 한 구절은 김유정의 소설 속에 그리고 김유정의 삶 속에 한결같이 내재되어 있는 인생에 대한 관조적이고 허무적인 시각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문구가 아닌가 싶다.
1908년부터 1937년까지 일제 치하하의 굴욕적인 시대, 짧은 생을 장식한 김유정. 시골마을의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났으나 일찍 부모를 여의고 힘든 생활을 시작하게 된 그의 유년 시절, 그리고 뜨거운 구애에도 불구하고 실패로 끝났던 그의 허망한 사랑이야기들, 그의 삶을 한결같이 따라다녔던 병마와의 싸움, 이러한 그의 고단한 삶 속에서 유일한 휴식처는 바로 집필 작업이 아니었을까 싶다. 작품 안에서만큼은 사랑의 감정도 아름답게, 복잡한 세상살이도 웃음으로 승화시킬 수 있었을 테니 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