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우물

등록일 2003.11.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옛우물>은 읽으면 읽을수록 맛이 나는 소설인 듯 싶다. 어느 소설이 안 그렇겠냐만은 이번 현대소설론 수업을 통해 만나 본 모든 소설 중 나의 가슴 속 깊은 곳에 이렇게 큰 울림을 준 소설은 없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내가 여자이기 때문에 <옛우물> 안의 주인공 '나'를 보며 미래의 나의 모습을 투영해 볼 수 있었기 때문은 아닐까? 나도 마흔다섯이 되면 주인공 '나'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게 될런지도 모르겠다.
이 소설 안에는 삶과 죽음이 공존한다. 그리고 그 삶과 죽음은 대립되는 이미지가 아니라 하나의 원을 그리며 서로 맞물려 있다. 마치 옛우물처럼... 또 여기서 삶과 죽음은 단순히 살아 숨쉬는 것과 더 이상 숨쉬지 않는 죽음의 의미만은 아니다. 삶은 존재의 의미로, 죽음은 부재의 의미로 함께 자리하고 있는 것이다.
이 소설에서 가장 중요한 제재는 금빛 잉어를 품고 있는 옛우물과 연당집이다. 그 중 옛우물은 여성성을 의미하며 삶과 죽음 ―존재와 부재―을 함께 가지고 있다. 그 사실은 이 글의 서두에서부터 알 수 있다. 막내 동생이 태어나던 그 날에는 옛우물에서 길어온 물이 독을 채우고, 장독대에 놓인 흰 대접을 채운 정화수로 쓰인다. 생명의 탄생은 옛우물에서 길어온 물과 함께 하는 것이다. 그리고 주인공 '나'의 친구인 정옥이의 죽음도 옛우물에서 일어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