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음악 공연감상문

등록일 2003.11.1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번 공연의 시작은 정악 중에서 우조 소용이의 연주로 시작되었다. 가야금과 혜금, 그리고 장구의 음색이 어우러진 이 공연은 통일신라시대 처음으로 거문고 악보에 쓰인 우조는 전통음악의 선율의 하나로 장엄한 느낌을 주는 조로서 가곡, 가사, 시조는 물론 판소리에도 쓰이는데 이중에서 소용이는 가곡에 쓰인 곡조의 하나이다. 삼삭대엽(三數大葉)의 속도를 빠르게 하고 음역을 더 높여 변주한 곡으로 우조와 계면조 두 가지가 있는데 이중 우조는 삼삭대엽 다음 반엽 앞에서 부르는 것이다. 가곡의 곡조 가운데 매우 활기차고 후련한 느낌을 주는 곡인만큼 활기찬 시작을 알리면서 연주가 시작되었다. 이를 시작으로 다음으로 대금 중주 도드리 연주가 시작되었다. 처음등자에 긴장을 했는지 한명의 남자 연주자가 그만 머리에 쓰고 있던 것을 떨어뜨리는 해프닝을 낳기도 했는데 전혀 떨림 없이 멋진 공연을 보여주었다. 도드리는 이 장단에 맞추어 지어진 악곡 또는 춤의 이름으로도 쓰이는 것으로 1박을 4분음표로 표시하면 6/4박자로, 빠르기는 ♩=69 정도이며 한국음악 전반에 걸쳐 넓게 사용되는 장단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