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학] 북한의 문학과 예술작품

등록일 2003.11.1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 . 서론
Ⅱ . 문예 정책 및 이론
Ⅲ . 연극인의 동맹
Ⅳ . 무대 예술의 전개

본문내용

Ⅰ . 서론
북한의 문학 및 예술작품은 김일성 주체사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구현했느냐에 따라 작품의 완성도가 결정된다고 보아도 과언은 아니다. 이런 점에서 5대 혁명가극과 5대 혁명 연극은 북한 예술의 처음이자 끝이 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주체 사상의 창시자라는 김일성이 30년대에 이 작품을 직접 만들었고, 김일성 후계자인 김정일이 70년대 들어 이들의 재창조 작업을 관장 했다는 것이 그 이유이다.
이러한 까닭으로 북한에서는 이 일련의 작품들이 '불후의 명작'으로 일컬어 지고 있고, < 피바다 >, < 꽃피는 쳐녀 >등은 무대 예술로써만이 아니고 소설로, 그리고 영화로 만들어 지기도 했다.
표면적으로 이 작품들은 권선징악(勸善懲惡)을 내세우지만, 구체적으로 볼대 계급성, 혁명성, 정치성 이념을 기초로 해서 폭력혁명과, 계급투쟁을 부각하는 것으로 일관돼 있다.
물론, 계급성·혁명성등은 김일성의 주체사상이라는 외피아래 미화돼 있다. 그럼에도 우리 사회에서는 이상하리 만치 이 작품들의 실체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채 극히 일부이기는 하지만 오히려 찬양하는 현상까지 빚고 있다.
그 원인은 작품들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가치관이 서 있지 않기 때문임을 두말할 나위 없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