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사회] 부안핵폐기장논란

등록일 2003.11.1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김종규 전북 부안군수 폭행사건 이후에도 원전센터 유치를 놓고 정부-군민 간 대립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7월 말 위도 주민들에 대한 현금 보상 추진 약속을 번복하는 등 이미 신뢰를 잃은 데다 지난달 하순 이후 주민과의 대화 추진 과정에서도 준비성이나 일관성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또 행자부는 부처간 정부 의견이 정리되지 않은 가운데 대화 기구로서 공동 조사위 구성을 미리 발표하는가 하면 군민대책위는 대책위대로 특별교부세 지원 중단 등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대화를 파기하는 등 정부와 주민의 대화가 전혀 구심점을 찾지 못한 채 겉돌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는 9일 핵폐기물처리장을 부안군 위도에 건설한다는 계획에 변화가 있을 수 없음을 재확인하는 한편 전날 김종규(金宗奎) 부안군수 폭력에 가담한 관련자들을 전원 색출해 엄중 처벌키로 했다. 그러나 ‘핵폐기장 백지화 부안군민대책위’는 “계속되는 물리적 마찰의 책임은 정부와 부안군수에 있다”며 집회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