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사회학] 집합체의 폭력화에 대한 사회심리학적 정당화

등록일 2003.11.0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집합체의 폭력화에 대한 사회심리학적 정당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상대적 박탈감은 개인이나 집단이 기대하는 가치와 성취 가능한 가치 사이의 거리가 벌어지면서 생겨난다. 이 때 가치란 인간의 욕구본능이나 심리적인 필요에 따라 추구하는 대상이나 상태 등을 뜻하는데, 여기에는 경제 심리적 안정을 추구하는 복지의 가치, 생명을 보장 받고자 하는 권력의 가치, 일상적인 관계에서 심리적 만족을 바라는 대인 가치가 있다. 기대하는 바의 가치는 개인 혹은 사회적 단위를 통해, 혹은 정치적 기회를 이용해 획득한다.

이것은 단순히 감정적 차원에서 머무르지 않고 집합체의 투쟁 행위로 실현되기도 한다. 심리학적인 이론에 따르면 인간은 본성적으로 좌절에 대항하는 공격 성향을 타고난다. 무릇 이 외의 여러 형태로 좌절을 극복하는 방법을 갖고 있으나 결국 분노나 공포, 회피와 같은 다른 반응경향도 '공격성'을 내포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인간의 공격적인 본성은 폭력을 행사할 대상과 시점, 형태를 구체적으로 결정하는 신념과 상징체계를 구성함에 있어 본능이 아닌 후천적 학습에 의존한다. 그리고 이러한 집단적 폭력에 가담하는 참여자는 개인이나 집단이 현재의 가치 위치를 높이겠다는 본능적이고도 강인한 목적의식을 바탕으로 집합을 구성하고 행동을 결정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