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이해] 음악회감상문

등록일 2003.11.09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자료 다운 받으시구여... 평가 쩜 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2003년 6월 기말고사로 한창 바쁜 참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음악회가 무료관람이란 말을 듣게 되었다. 마침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는 때이라 바로 이거다 하면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두류공원으로 향했다. 어릴 적 살던 동네여서 그런지 정겨움이 느껴졌고 문화예술회관 주위는 인라인 스케이트 인파로 무척 복잡했다. 이번에 관람한 음악회는 「동아시아현대음악제」란 것으로 한 ․ 중 ․ 일 3개국 작곡가들의 모임인 동아시아작곡가협회에서 주최하는 창작 음악제이다. 공연장 로비부터 사람이 많았는데 특이한 것은 학생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우리처럼 필기도구를 꺼내어 뭔가를 적을 준비를 하는 모습이 숙제 때문에 온 것 같았다. 입장한지 얼마 안 되어 간단한 안내사항이 있은 후에 공연이 시작되었다.
첫 번째 무대는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로 이루어진 어화둥둥 이란 곡이었다. 제목만큼 우리나라 민요 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초반 분위기는 3명이 동시에 장단을 맞추며 몸이 덩실덩실 움직이는 것 같았고 객석에 있는 나또한 어깨가 들썩거릴 것만 같았다. 바이올린과 첼로연주는 처음 보는 것이었는데 마냥 신기하기만 했다. 인상 깊었던 것은 곡 중반정도에 바이올린을 켜다말고 마치 기타처럼 오른쪽 손가락으로 뜯는 것이었다. 그 소리가 참 독특하였으며 저런 기교까지 하는걸 보니 대단한 사람들이다 는 생각을 했다. 전체적으로 곡이 재미있었으며 현대음악치고는 쉽게 와 닿았다. 연주가 끝나고 3명의 연주가들이 인사를 하자마자 객석을 가리키니 우리 앞줄에 빨간 정장을 한 여자 분이 일어나서 인사를 하는 것이었다. 역시 수업시간에 들은 내용인지라 그분이 작곡가임을 알아채고 프로필을 뒤적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