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닥터 지바고

등록일 2003.11.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감상문

본문내용

주말 저녁에 토요명화나 주말의 영화를 보면 가끔씩 낮익은 제목의 영화가 소개되고는 했다.(이제는 EBS에서나 가끔 나오기는 하지만)
그 영화의 제목은 『닥터 지바고』였다.
이 영화를 본 것은 두 번 정도였는데, 볼 때마다 기억속에서 되풀이 되는 장면은 주인공인 지바고가 눈으로 덮인 평원을 썰매를 끌고 가는 장면과 마지막에 사랑하는 여인을 앞에 두고 아쉽게 숨을 거두는 장면이다.
왜 그 장면이 기억에 남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닥터 지바고』의 영화에서는 이 장면이 젤 기억에 남는다.

닥터 지바고는 웅장한 스케일과 "오마샤리프"의 연기 덕분에 영화로도 유명하지만, 이번 감상문을 쓰기 위해서 인터넷을 조사하면서 소설 『닥터 지바고』가 발표되었을 때 일어났던 전 후의 사정이 더욱 흥미로웠다.
우선, 원작 『닥터 지바고』의 작가는 러시아 사람인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였다.
작가 역시 소설 속의 주인공 지바고와 마찬가지로 유복한 집에서 태어난 사람이다.
그래서, 작품활동을 하고 하는데 별 무리는 없었지만, 스탈린의 집권이 시작되면서 여러 우여곡절을 겪게 된다.
공산주의의 혁명 속에서 파스테르나크는 여러 진통을 겪으면서 자신의 조국인 러시아에서가 아닌 이탈리아에서 자신의 소설을 출판하게 된다.
그 이유는 다름 아닌 "이데올로기"의 문제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