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와벌,까파마조프가의형제들을 읽고

등록일 2003.11.08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인간을 죽인 것이 아니라 주의(主義)를 죽인 것이다."
'라스콜리니코프'라는 청년이 가난에 시달리다가 돈에 욕심이 생겨, 한 노파의 돈을 훔치려고 그녀를 살해하고 순간 목격자인 그 동생까지 이중 살인을 하는 것이 그가 지은 죄이다. 그러나 여기에 모순이 있다. 과연 그가 지은 죄는 그것뿐일까? 그가 살인만 하지 않았더라면 그는 벌을 받지 않을 수 있었을까? '죄와 벌'은 이런 근본적이며 난해한 질문에 일말의 해답을 안겨주는 작품이다. 기독교에서 주장하는 것은 하느님을 믿음으로서 구원을 받으라는 것이다. 인간은 누구나 수없이 죄를 지으며, 그 벌을 받지 않으려면 끝없이 회개하여야한다는 것이다. 그렇다. 모든 인간은 죄를 짓고 그에 따른 벌을 받는다. 하다못해 한 학생이 수업시간에 떠들었다면 그것은 죄를 지은 것이 될 것이고, 그래서 선생님으로부터 매를 맞았다면 그것은 벌을 받은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죄와 벌'은 이러한 현상을 '라스콜리니코프'가 저지르는 '살인'이라는 죄를 통하여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여기에는 노파 살인의 사상적 동기가 되는 ‘초인주의’라는 사상이 있고, 또 후반부의 ‘나자로의 부활’을 딴 기독교적인 구원의 동기 또한 존재한다. 그리고 그 사이에는 인물들 간의 복잡한 관계가 얽혀 있고, 그 배후에 있는 사회적, 시대적 상황 또한 무시할 수가 없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