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발의 등왕각서

등록일 2003.11.07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왕발(王勃 ; 650~676)
해설
등왕각서(왕발)

본문내용

해설
원제는 『추일등홍부 등왕각전 별서(秋日騰洪符騰王閣錢別序)』이며,『등왕각시서(騰王閣詩序)』라고도 한다. 등왕각은 그 옛터가 지금의강서(江西) 남창시(南昌市)에 있다. 당 고조(高祖)의 아들 이원영이 등왕으로 봉해져 홍주 도독으로 지낼 때 이 누각을 세웠기 때문에 등왕각이라 부른다. 당 고종 상원 2년(675) 중양절(9월9일)에 홍주 도독 염공이 등왕각에서 주연을 열고 손님들을 청했는데 마침 왕발이 아버지를 뵈러 가는 길에 남창을 지나다가 이 연회에 참석하여 즉석에서 시와 서를 지었다. 전반부는 홍주 일대의 "번화하고 풍요로우며 인물은 뛰어나고 지세는 신령스러운(物華天寶, 人桀地靈)" 형세와 등왕각의 수려하고 웅장한 아름다움 및 연회의 성황을 그려냈다. 후반부에서는 타향에서 객으로 지내며 품은 뜻을 펼쳐 볼 수 없음을 탄식한다. 경치 묘사와 서정적 묘사를 결합시켜 단숨에 지어내어 흠잡을 데 없이 매끄럽다. 형식은 사육변려체(四六?麗體)이며, 대구가 뛰어나고 음운도 잘 맞다. 사조가 화려 우미하고, 전고를 많이 인용하였으나 조탁과 난해함에는 빠지지 않았다. 풍격은 소탈하면서도 원숙하고 힘이 있으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