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감상문] 수필감상문

등록일 2003.11.07 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Ⅰ. 창작 수필
1. 스물 해부터 스물 여섯해까지
2. 장승...

Ⅱ. 감상문
1. 은전 한 닢
2. 민중시를 다시 읽는다.
(백무산론-인간의 시간과 자연의 시간)

본문내용

I. 창작 수필

1. 스물 해부터 스물 여섯해까지...
언제부턴가 혼자 있는 시간이 매우 익숙해지기 시작했다.(혼자라는 것은 가족들과 떨어져 있는 시간) 어렸을 적 난 부모님이나 내가 의지하고 살아가야 할 세상을 떠나고서는 절대 혼자 떨어져 살수 없을 거라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다. 순진하고 내성적인 성격에 겁이 무척이나 많은 아이, 지금가지 살아오면서 남들처럼 제대로 된 싸움 한 번 하지 않은 채 평범하게 살아온 아이, 왠지 자신감이 없어 보이고 남앞에 서면 얼굴에서부터 금방 표식이 나며 홍다무와 금새 친구가 되버렸던 아이, 그 아이가 벌써 스물 여섯해를 살아와서 이젠 어엿한 사회의 일꾼으로서 또한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의 신분으로서 자기 자신에 대한 글을 쓰려 한다.

<#1 갈매기들의 고향인 부산에서...>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난 상업계 고등학교로 진학하게 되었다. 그 당시 내 목표는 상업계를 졸업해서 은행에 들어가는 것이 꿈이었기 때문에 취업을 하기 위해 중요한 여러 가지 자격증의 취득은 물론 학과 공부에도 게으름을 피우지 않고 열심히 했다. 그 결과 고등학교 3학년 초 취업시즌이 시작되었을 즘에 2년을 마친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취업순위표의 1순위에 내 이름이 올라갈 수 있게 되었다. 솔직히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던 ○○은행이라는 곳에서 첫번째 원서가 왔다. 나는 그 당시 대중 인지도가 가장 놓고 튼튼한 은행에 입행하기를 원했던터라 그 첫번째 원서의 주인공이 내가 아니기를 간절히 바랬었다.‘이것만은 뒤로 미루고 담에 더 좋은 곳이 오면 그걸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굳힐때 쯤에 취업담당 선생님께서 날 설득하기 시작했다. “이 ○○은행은 후발은행이라 다른 은행보다 월급이 많고 작은 은행이어서 너가 입행하여 조금만 열심히 한다면 금방 성공할 수 있을것이다”라는 말씀을 하셨다.
그 때 당시 성공이라는 말은 나에게 있어서는 무의미했고 (아직까지 남들보다 열심히 하여 반드시 성공해야겠다는 욕심이 없었다) 내 얇은 귀는 월급이 많다는 이야기에 벌써 취해버렸던 것이다. 취기가 채 가시기 전에 입행원서를 작성하고 생전 가보지도 못했던 부산에서 면접까지 치뤘고 곧이어 최종합격이라는 기쁜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참고 자료

■ 참고문헌 : 금아 시문선 (1959년)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창작수필, 수필] 수필 - 수필창작, 창작수필, 자작수필 모음 10페이지
    수필 - 수필창작, 창작수필, 자작수필 모음 수필 1 예술에 대한 천착 모든 미와 예술이 주는 위안을 받아들이는 것이나 삶의 괴로움을 망각시켜 주는 예술가의 열정은 일반 사람에게는 주어지지 않은 천재의 특권이다. 천재는 의식이 뚜렷하기 때문에 그만큼 이질적인 사람들 ..
  • 봄의 행복 - 수필 2페이지
    봄의 행복 매년 봄에는 곳곳에 벚꽃이 핀다. 아마도 이맘때쯤이면 내 고향에는 활짝 핀 벚꽃을 사람들이 즐기고 있을 것이다. 이곳도 머지않아 벚꽃이 활짝 피게 될 것이고 곳곳에선 대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흩날리는 벚꽃을 보면 이야기도 하고 술도 한잔 하면서 새로운 출발..
  • [수필] 섬 3페이지
    LES ILES 수필이란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나 사상을 그때의 감정에 맞추어 형식에 구애 없이 쓰는 글을 말한다. 즉 형식에 얽매이지 않기 때문에 비교적 쉽고, 개인적인 감성에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비교적 개인의 생각이나 사상을 재미있게 느낄 수 있다. 가볍지만 저자..
  • [문학] 창작 수필 1페이지
    안 경(眼 鏡) 국어교육과 9933-026 박범승 {수필지도론-곽동훈선생님 11월달 수필 「흐릿하다. 어느 하나 각지고 모난 것 없이 부드럽고 포근하기만 이 세상이다. 잠시 안경을 벗고 세상을 보니 말이다. 하지만 책상에 놓인 가느다란 테에 각진 렌즈의 안경을 들어 콧..
  • [수필] 자작수필 - 친구 4페이지
    친 구 (수필) 김승균 사회계열 0383139 TEL:017-291-0407 #1 검정물고기가 죽어있었다. 무엇인가가 떨어진 듯한 작은 어항 위, 그 변하지 않는 사소한 물결위에 검정붕어는 자신의 사체, 그 온 흔적을 내보이고 있었다, 무엇인가, 아주 외롭고 친구가 필..
  • 창작수필- 사랑과 가난 2페이지
    (수필/14매) 사랑과 가난 가족들이 다 함께 모여 식사를 하는 날에는 가끔 고기를 구워 상추쌈을 해먹었다. 그럴 때면 웃으며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다가도 내 시선은 자꾸 엄마의 입을 향했다. 상추와 고기 부스러기들이 흉하게 끼여 있는 엄마의 앞니가 무척이나 거슬렸다. ..
  • [사회수필]본인 창작 수필입니다. 2페이지
    [ 잡초 ] 예전에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오뉴월 삼복더위에 구정물이 흐르는 하천에서 풀을 뽑았던 적이 있다. 그곳에서 풀독이 올라가며 생고생을 했던 것보다도 더욱 마음이 아팠던 것은 외래 식물과 토종 식물이 서로 목숨을 걸면서 뒤엉켜 자라난 모습이었다. 우리 인간의 모..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수필감상문] 수필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