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 23살의 선택, 맨땅에 헤딩하기.

등록일 2003.11.0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님의 손을 잡고 간다는 것 이 생각난다. 대충 읊어 보자면,사람들은 한결같이 기다린다 또한 사람들은 한결같이 살아야하는 자세가 서툴다 삶은 무슨 색일까? 막연히 감회에 젖어있기엔 지나온 흔적들이 너무 슬프고, 너무 아린다.
그런 사람들이 있습니다 손 한번 따스하게 누군가에 의해서 데워지지 않은 마치 태어날적부터 차갑게 탄생한 얼음처럼 이 따스한 사랑이 가득한 세상에 몸이 녹아 적응을 못하는 그러한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는 너무나 많습니다... 마지막연은 생각 나지 않지만 이 시에서도 진심으로 상대의 손을 잡아주라는 뜻이 담겨있다. 친구를 사귀고, 사랑하는 사람을 사귈 때 그 시작이 되는것도 그 과정이 되는것도 모두 진실된 마음인 것 같다.

이 책을 통해서 본 영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까?
첫 번째, 그녀는 뻔뻔해 지라고 한다. 창피를 모르는 뻔뻔함. 어떤 의미의 뻔뻔함인지 다들 잘 알 것이다. 나 역시도 그렇고, 영어를 모른다고 창피해 하지 말라는 것이다. 어떠한 것이
든지 처음부터 잘 아는 사람은 없다. 많이 익히고, 익숙해져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