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 논쟁

등록일 2003.11.03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뇌사란 무엇인가?

2)뇌사는 어떻게 판정하는가?
1. 선행 조건
2. 판정 조건
3. 뇌사판정 의사 (인력)
4. 뇌사판정 병원의 시설

3)뇌사에 대한 각국의 입장
① 미국
② 일본
③ 프랑스
④ 우리나라

4) 뇌사 판정에 대한 종교계의 입장

5) 뇌사에 대한 찬반 논의
1. 뇌사설 주장의 근거(찬성론)
2. 뇌사설 반대의 근거(반대론)

6) 결론

본문내용

① 미국

68년 미국 버지니아 주에서 한 흑인근로자가 공사장에서 추락해 머리에 중상을 입었다. 병원에 옮겨진 그에게 인공호흡기가 연결됐으나 의사는 뇌파검사를 통해, 뇌기능이 정지돼 소생 가능성이 없다는 판정을 내렸다. 병원측은 마침 심장이식 수술을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근로자의 심장을 이식했다.
그러나 근로자 가족들은 비록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정상적으로 박동하고 있는 심장을 떼어낸 것은 고의적인 살인이라고 주장, 법정싸움으로 비화됐다. 주(州) 법원은 의사에게 유리한 판결을 내림으로써 뇌기능의 정지가 곧 사망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하버드 의대는 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한 「뇌사정의 특별위원회」를 조직했다. 위원회는 사망기준을 순환기, 호흡기, 뇌기능 중 어느 하나가 정지됐을때로 정했다.
이 기준은 표준사망판정 법안 등에 반영됐으며, 지금까지 33주가 이를 채택하고 있다.


② 일본

68년 8월 일본의대팀에 의해 심장이식 수술이 시행됐다. 뇌사로 진단된 21세의 한 대학생 심장을 18세의 심장판막증 환자에게 이식한 것이다. 이식받은 환자는 83일 만에 사망했다. 그러나 수술넉달만에 다른 의사들은 심장이식수술 의사를 살인 및 과실치사 혐의로 고발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