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기독교와 동서문명'을 읽고..

등록일 2003.11.0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젠가 불국사에서 십자가의 모양을 한 유물이 출토되었다는 뉴스를 보고 의아한 한편, 강한 호기심이 발동했었던 적이 있다. 불국사에 십자가라니... 동양의 종교라 하면 나도 모르게 엄지와 검지를 붙인 채 지긋이 눈을 감고 있는 부처의 이미지가 떠오를 만큼 동양과 십자가, 동양과 기독교는 서로에게 낯선 느낌이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나와 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의아함과 호기심을 해소해 줄 만한 책이 있다. 김호동 교수의 『동방 기독교와 동서문명』이 그것이다.
서울대학교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하버드 대학교에서 무슬림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이 책의 저자 김호동 교수는 중앙 아시아의 역사를 연구 영역으로 삼고 있다. '변방'이라 할 수 있는 중앙 아시아의 역사를 전공한 저자는 다수가 아닌 소수의 관점, 또 정통이 아닌 이단의 시각에 더 많은 관심과 애착을 가졌기에 이제껏 조명을 받지 못한 동방의 기독교에서 강한 매력을 느꼈던 것 같다. 이 책은 갖은 박해와 핍박 아래에서도 1000년 이상 그 명맥을 유지해 온 동방 기독교에 대한 저자의 관심에서부터 출발한다. 저자는 동방 기독교의 기원과 발전, 소멸의 과정을 역사 연구자답게 역사적 사실의 추측과 복원의 논리 위에서 서술하고 있다. 이 책이 가진 이러한 엄밀성은 동방의 역사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이 없는 독자들에게도 쉬운 이해를 가져다준다.
『동방 기독교와 동서문명』은 총 4장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러한 구성은 동방 기독교의 역사적 변천 과정의 흐름을 따르고 있다. 먼저 제 1장 '사제왕 요한'에서는 동방 기독교에 대해 서양인들이 최초로 관심을 갖게 된 배경을 보여준다. 12세기 무렵 무슬림들과의 전쟁에 지쳐있던 십자군 사이에 그들의 사기를 고조시킬 만한 소문이 돌게 된다. 그것은 동방세계에 거대한 기독교 왕국이 존재하고 있고, 그곳의 사제왕인 요한이 곧 이슬람을 공격하기 위하여 강한 군대를 이끌고 올 것이라는 소문이었다. 이 극히 과장된 소문은 전 서구 유럽에 전파되었고 이는 유럽인들로 하여금 동방의 기독교에 대한 관심과 동경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