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가시고기를 읽고

등록일 2003.11.02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는 얼마나 알아야 감히 아버지의 사랑을 안다고 할 수 있나? 아버지의 사랑을 진정으로 느낀다는 것은 아마도 스스로 아버지가 되고 나서야 가능하다고 본다. 진정한 아버지의 사랑에 비하면 내가 안다고 느끼는 그 아버지의 사랑은 터무니없이 부족한 것이 되고 만다. 진정한 아버지의 사랑을 모르면서 부정을 운운하는 것처럼 우스운 것이 없지만 우리는 모두 어렴풋이 머리에 각인된 그 어떤 따스함의 실체가 아버지 또는 어머니의 사랑임을 알고 있다. 코흘리개 시절에 손잡고 가서 사 주시던 사탕 2개와 장난감, 또 다 큰 아들을 보시며 웃으실 때 드러나는 눈가의 주름에서 우리는 어렴풋하게 그 사랑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날보다 더 많은 날을 아버지, 어머니의 사무치는 사랑을 느끼며 살아갈 것이다. 그 때 아버지, 어머니께서 살아 계신다면 한이 없겠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음을 스스로 느끼면서 오늘도 다시 한번 두 분의 얼굴을 바라보며 미소짓는다.
새삼 아버지의 사랑을 느끼게 한 이 소설은 따뜻한 감동을 주었다. 다만 아이의 시각에서 쓰는 부분에서의 아이답지 않은 어색함과 일부러 슬프게 만들려는 인위적인 노력이 아쉽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