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미술] 분청사기

등록일 2003.11.02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국립중앙박물과 견학후 쓴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국립중앙박물관에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미술품들이 시대별로 나누어 전시되어있는데, 막상 방문을 하고 감상문을 쓰려고 하니까 무엇에 대해 써야 할 지 감이 서지 않았다. 그래서 전부터 관심이 있었던 도자기, 그 중에서도 분청사기에 대해서 알아보고 직접 보고 느낀 것에 대해서 써보려고 한다.
분청사기기 많은 사람들이 막연히 고려청자와 조선백자의 중간의 형태라고 생각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분청사기는 단지 청자와 백자의 과도기적 성격을 지닌 자기가 아니라 분청사기도 그 나름대로의 독창적인 기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선 분청사기란 말은 1930년대 고유섭(1904~1944)이 당시 일본인들이 사용하던 ‘미시마(三島)’란 용어에 반대하여 새롭게 지은 ‘분장회청사기’의 약칭이라고 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