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진화를 잡아라

등록일 2003.10.3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저자는 이 책의 시리즈를 내면서 지식을 알려면 정확하게 알아야된고 하였다. 대강 비슷하게 아는 것은 모르는 것보다 못할 때가 오히려 많다고 말하면서 해당 분야에 관해 일반인 누구나가 알아야 할 기본적인 사항을 명쾌하게 서술한다는 원칙으로 집필하였다고 한다.
다윈 이래 인간과 동물의 조상에 관한 질문은 늘 뜨거운 논쟁거리였으며, 수세기에 걸쳐 등장한 여러주장과 속임수 그리고 혼동의 흥미진진한 자취들은 인류 역사 속의 즐거운 화두였다. 고래 뒷다리의 흔적인 요대와 인간 고리의 흔적인 척추골 괕은 흔적기관들을, 한 단어 안에서 더이상 발음되지 않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묵음 철자에 비유해 설명하고 이TEk. 흔적기관에 대한 설명은 생물의 '적응'에 대한 설명으로 이어지는데, 환경변화에 의한 생리적 적응방식의 한 예로 겨울잠 자는 동물들이 등장하기도 한다. 또한 '실시간 진화'의 예로 1800년대 영국의 공업지대에서 일어난 후추나방의 색깔 변화ㄹ 이야기 하고, 다윈에게는 숙주에게 오랜 고통을 주는 기생충의 존재가, 자애로운 신이 자연을 관장하는 것이 아니라는 결정적 증거였다는 재미있는 역사적 사실을 전해준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