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맞춤법 오용사례 20가지

등록일 2003.10.30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사례 20가지
(2)출처
(3)한글 맞춤법 관련 조항
(4)해설
후기

본문내용

(1)사례 : 가치, 무게, 깊이라는 것들부터가 페품처럼 버려지고 있는 시대에 그것들을 다시 우리 앞에 챙겨내어 보인다는 것은 최상급의 인문학자가 아니고서는 엄두도 못낼 일이다

①출처 : 동아일보 [건강/생활] 2000.05.19 (금)
②한글 맞춤법 관련 조항 : 한글 맞춤법 제 8항 '계, 례, 몌, 폐, 혜'의 'ㅖ'는 'ㅔ'로 소리나는 경우가 있더라도 'ㅖ'로 적는다
③해설 : '페품'은 폐품의 잘못된 표기이다. 한글 맞춤법 제 8항에 의해서 폐품이 맞는 표현이다. 이 외에도 틀리기 쉬운 부분은 사례를 '사레'로 적는다든지 핑계를 '핑게'로 적는 것 등이 있다.

(2)사례 : 직구다. 제대로 구사되서 볼끝이 솟아올랐다. 아마 민밋하게 들어갔으면 안타가 됐을 것이다.
①출처 : 조선일보/스포츠 : 2001.07.17
②한글 맞춤법 관련 조항 : 한글 맞춤법 제 13항 한 단어 안에서 같은 음절이나 비슷한 음절이 겹쳐 나는 부분은 같은 글자로 적는다.
③해설 : '민밋하다'는 밋밋하다의 잘못된 표기이다. 흔히들 발음하는데로 적는 경향이 있어 이러한 실수를 범하게 된다. 하지만 한글 맞춤법 제 13항에 의해서 같은 글자를 겹쳐 적어야 맞
는 표현이 된다. 이외에도 눅눅하다를 '눙눅하다'라고 적는 경우도 많이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