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등록일 2003.10.3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전에 KBS 일요 스페셜에서 낙태에 관한 문제를 다룬 내용을 방영하였다. 그전까지 낙태란 말을 수도 없이 들어왔지만, 낙태 수술하는 장면을 화면으로 보기는 그 때가 처음이었다. 사람의 형체가 거의 다 갖춰진 태아를 갈기갈기 찢어서 죽이는 비디오를 보고는 그날 저녁을 제대로 먹지 못하였다. 징그러운 것보다는 갈기갈기 찢겨져 나오는 태아가 너무 불쌍하였다. 이 프로에서는 태아를 1∼3개월, 4∼6개월, 7∼9개월의 초기, 중기, 말기로 구분하였다. 8개월이나 지난 태아를 무시무시한 갈고리로 자궁을 파헤쳐서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아기를 잡아 팔과 다리를 자르는 건 차마 도저히 볼 수 없었다. 그리고 찢겨져 나온 아기의 몸은 모두 쓰레기통으로 들어갔는데 인간의 잔인함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또, 지난 주말에 마로니에 공원에 갔을 때의 일이다. 거기에서는 손바닥보다도 작지만 분명히 사람의 몸을 하고 있는 끔찍한 핏덩어리가 찍힌 사진을 볼 수 있었다. 낙태 반대론자들이 전시해 놓은 낙태되어 산모의 몸에서 갓 나온 아기의 사진이다. 그리고 산모의 몸에서 낙태되어 3일 동안이나 생명이 끊기지 않은 아기도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