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조선후기 가객,가단

등록일 2003.10.3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시조 문학의 전환기( 숙종조 1675 ~ 정조조 1800)

◎ 문화사적 배경

17세기로 접어들면서 고증학의 영향으로 일어난 실학 사상은 병란 후 우리나라에 들어와 윤형원(1622-1673)을 鼻祖(비조)로 이익을 (1681-1763)이 그 문학적인 체계를 세웠다. 이들 실학파들은 기존의 성리학 사상에 반기를 들고 낡아빠진 무용의 학문이라고까지 했다. 반면에 성리학파들은 실학을 가리켜 이단으로 몰았다. 사실 성리학은 조선 초기에는 고려조의 부패한 불교를 누르고 새로운 사상으로 부각한 현실적인 사상이었다. 그러던 것이 세월이 흐르면서 변혁되어 조선 중후기로 오면서 현실과는 많은 괴리현상을 지니고 관념적인 학문으로 치닫고 있었다. 문학도 순정 문학을 주장하고 자연미를 상탄하였으나 참된 인간미를 표출하는데는 인색했다.
실학은 도학의 吟風弄月流(음풍농월류)의 순정문학을 배격하고 실리 문학을 주장했다. 허위와 허식 형식적인 생활에서 참된 인간의 모습으로 돌아가려는 운동이 일어났다. 소설도 그때까지의 관념적이고 비현실적이고 몽상적인 구조에서 실질적이고 현실적이고 사실적인 구조와 주제로 발전했다. 일련의 연암의 소설과 춘향전이 이 시기 나타났다.

가사에 있어서도 자연 풍광을 노래하거나 연군지사를 노래하던 것을 그만 두고 실생활과 관련한 기행문 등의 실리문학이 나왔고, 시조에 있어서도 오랜 전통의 단형시조에서 벗어나 형식도 산문형식으로 길어지고 내용면에서도 인간성과 서민의 감정이 표출되는 사설시조가 등장하게 되었다. 이렇게 실학 사상은 문학에 큰 영향을 미쳤다. 곧 일만 서민의 감정과 의식을 작품화하는데 성공했다. 소설도 양반계층의 전유물인 한문소설에서 벗어나 구운몽 홍길동전을 비롯한 국문소설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