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노케히메 감상문

등록일 2003.10.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21세기형 여성지도자를 만나다 - 에보시와 산
2) 21세기형 유토피아를 꿈꾸다 -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세계

본문내용

‘재패니메이션’하면 떠오르는 글자가 있다. 바로 ‘미야자키 하야오’이다. 나에게 이 단어를 머리 속 깊이 새기게 해준 일이 있다. 일문과를 들어오기 전에는 ‘아니 메’라는 것에 대해서는 도통 관심이 없었다. 입학심사를 위한 면접이 있던 날, 대 기실에서 긴장 속에 기다릴 예비 학우를 위해 선배들이 틀어준 영상물은 다름 아 닌 미야자키 하야오의 ‘붉은 돼지’였음을 확실히 기억한다. 한글자막도 없는 일본 만화영화를 틀어주는 광경에 ‘아! 역시 일문과구나’라는 감탄을 연신 속으로 내뱉 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미야자키 하야오’를 잊을 수 없게 만든 기억이 또 있다. 합격 후 처음 선배와 교수님을 마주하는 자리였던 오리엔테이션 첫날 딱딱한 인사말 대신 김ああ 교수님께서 이런 질문을 던지셨다. “이번에 베니스영화제에서 애니메이션 최초로 최고 작품상을 수상한 작품이 뭔지 아세요?”라고. 속으로 엄청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더 놀란 것은 그 답을 그것도 원어로 알고 있는 나와 동급인 학생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은 유명한 일본 ‘아니메’는 찾아서 보는 편이라 크게 놀랄 일은 아니지만 그 당시 그 사건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 한참이나 나의 지적 수준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개인적으로 웃고 떠드는 영화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