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환경수도 프라이부르크에서 배운다를 읽고

등록일 2003.10.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복잡하고 어지러운 도시를 벗어나 자연을 찾는 욕구가 우리들 모두의 마음 깊은 곳에 자리잡고 있다. 도시민들은 생활 수준의 향상으로 자가용 승용차를 갖게 되고 자연과 만나기 위해 대기 오염으로 찌든 도시를 벗어나 야외로 나갈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 그런데 정작 우리들이 찾아가서 만나는 자연은 쓰레기로 덮여 있는 유흥지가 되어버리는 경우를 쉽게 보게된다.
경제가 성장하면서 나타나고 있는 대기의 오염, 수질오염, 쓰레기 처리문제 등의 환경문제가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다.
이제 환경문제는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인 문제로 인류의 생존이 걸린 문제가 되었다. 이에 따른 해결책이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이 책에 중심적인 내용이 되고 있는 환경 수도 프라이 부르크는 우리가 알고는 있지만 실행하지 못하고 있는 중요한 과제들을 훌륭히 해결하고 있다.
프라이부르크는 독일 남부에 있는 도시로 인구 20만명정도가 살고있는 작은 도시다. 이러한 소도시가 독일을 대표하는 환경 수도라 불리는 것은 지난 1992년 독일연방 내 지방 자치단체 경연대회에서 151개 지자체 중에 1위의 환경도시로 선정되면서부터 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