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생 깊이읽기

등록일 2003.10.2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체홉의 단편소설은 무엇을 기준으로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지만, 테마와 구성에 따라 구분을 한다면, 1888년부터 1903년까지를 체홉의 후기 산문시기라고 볼 수 있다. 이 후기 소설에서는 '죽음'의 테마가 많은 단편소설 속에서 복잡한 개념에의 핵심 요소라고 보는 것이다.
그리고 <신학생>에서는 '죽음의 조건' 이 필연적으로 따른다고 보고 있다.
모든 글이 그러하겠지만, 특히 이<신학생>은 여러 가지의 완전히 상반된 해석이 분분하다. 다양한 관점에서의 이론이 있지만, 결론을 중심으로 보았을 때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 번째로 가장 일반적인 해석인 희망적인 해석과 그와 상반되는 절망적인 해석. 그리고 두 가지를 절충한 해석으로 나눠볼 수 있다. 하지만 절충적 해석은 설득력이 좀 떨어지는 개인적 의견이라고 생각한다. 이현령 비현령(耳懸鈴鼻懸鈴)식의 흐리멍덩한 결론인 것 같아서 처음부터 그 부분은 배제시키고 생각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