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

등록일 2003.10.2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을 처음 읽기 시작했을 때에는 내용 파악을 위해 한참을 생각하고 또 생각해야 했었다. 그 용어 부터가 생소했고, 모든 내용을 지금의 상황과 반대로 생각해아했기 때문이었다.
예를들어, 움(·wom)이라던가 맨움(manwom), 그리고 페호(peho)등 생소한 단어들이 등장했고 그 상황도 여성이 경제활동을 담당하고 남성을 가사노동과 육아를 책임져야 하는 모든 상황들이 지금의 현실과는 너무나 달랐던 것이다. 평소 여성들의 인권향상과 현실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 필자로서도 나름대로 여성들의 지위와 현실에 대해 많은 이해와 관심이 있다고 자부하고 있었지만 막상 모든 상황이 현재와는 180〬 다르게 묘사되자 적잖은 당황을 감출수가 없었다. 이 책에서는 모든 상황이 현재의 남성과 여성의 위치를 반대로 설정한 상태에서 출발하고 있다. 그동안 이와 비슷한 얘기들, 즉, 여성의 경제활동의 주체가 되고 남성이 가사노동을 전담한다는 식의 얘기들은 흔히 코미디 프로그램이나 코믹 만화책에서만 접해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말 그대로 코미디에 불과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결코 현실이 될 수 없었던 것이기에 우리는 이런 설정 자체를 하나의 희극적 요소로써만 이용해 왔던 것이다.

참고 자료

새로쓰는 여성과 한국사회
현대사회학 이론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 독후감 2페이지
    <이갈리아의 딸들>의 배경인 ‘이갈리아’는 남성과 여성의 성역할 체계가 지금의 우리와는 완전히 다른 가상의 세계이다. 사회의 지위, 출산, 직장, 교육, 성관계 어느 것 하나 우리의 상식과 맞는 것이 없다. 우리의 상식을 벗어..
  • [여성학] 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8) 4페이지
    책의 첫 페이지를 펼쳤을때 용어정의가 정렬되어있었다. 신선하고 엄청 판타지컬스러우면서도 어려운 소설이라고 느껴졌다. 움, 맨움, 하우스밴드 등등 영문의 약간의 변화를 주어 남과 여에 입장에 대해 정 반대로 표현하고 있다. 책의..
  • [여성학] 이갈리아의 딸들 4페이지
    <이갈리아의 딸들>은 1975년 노르웨이의 게르드 브란튼베르그가 쓴 소설이다. 이 책은 유쾌한 상상력과 재치가 넘치는 소설일 뿐만 아니라 여성학 이론을 둘러싼 여러 가지 쟁점과 여성 운동의 역사를 담고 있는 훌륭한 여성학 교..
  • 이갈리아의 딸들 3페이지
    이갈리아의 딸들 이라는 제목을 봤을 때, ‘이갈리아는 뭘까?’ 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 생소한 단어라 낯설었지만, 그 옆에 그려진 그림에 많은 것이 함축되어 있을 것이란 생각을 했다. 여성이 위에 그려져 있고 여성의 긴..
  • 여성학 과제(`이갈리아의 딸들`을 감상문) 8페이지
    Ⅰ. 들어가기에 앞서 - ‘이갈리아의 딸들’을 읽을 때 필요한 태도 현 시대에는 아직까지 불평등한 부분이 많다. 그 중 하나가 남성 우월 사상이다. 과학이 발달하고 지적 수준이 상승하였으며, 이성적인 판단이 가장 중..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